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현지시간 7일 진행된 삼성 퍼스트 룩 2024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4 개막에 앞서 현지시간 7일 진행한 '삼성 퍼스트 룩 2024'행사에서 차세대 AI 프로세서를 공개하며 'AI 스크린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삼성 AI 스크린은 가정의 중심에서 집안의 모든 기기들을 연결·제어하는 AI 홈 디바이스의 중심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차세대 AI 프로세서와 타이젠 OS를 바탕으로 기존 스마트 TV를 넘어 새로운 삶의 방식을 선사하는 AI 스크린 시대를 선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NQ8 AI 3세대' AI 프로세서와 이를 탑재한 2024년형 Neo QLED 8K TV를 선보였다.

NQ8 AI 3세대 프로세서는 삼성전자가 2020년부터 꾸준히 연구해온 AI 시스템온칩(SOC) 기술이 집대성됐다.

전년 대비 8배 많은 512개의 뉴럴 네트워크와 2배 빠른 NPU를 가진 NQ8 AI 3세대 프로세서는 역대 삼성 TV 프로세서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이에 2024년형 Neo QLED 8K는 이를 기반으로 저화질 콘텐츠를 8K 화질로 바꿔주는 '8K AI 업스케일링 프로'와 AI 딥러닝 기술로 스포츠 종목 자동 감지, 공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보정하는 등 영상의 왜곡을 줄여주는 'AI 모션 인핸서 프로' 기능 등을 지원한다.

삼성 NQ8 AI 3세대 프로세서
삼성 타이젠 OS는 기존의 단순 기기 간의 연결을 넘어 OS·서비스·콘텐츠간 경험까지 광범위하게 연결한다.

대폭 개편된 2024년형 타이젠 OS 홈은 TV에 등록된 계정 별로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한다.

삼성전자는 TV를 중심으로 개인과 기기, 여러 기기 간의 연결성을 대폭 개선해 더욱 편리한 라이프를 제안한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삼성 데일리 플러스'는 개인 트레이닝부터 원격의료, 원격 PC 제어, 화상 통화 등의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를 단일 인터페이스로 제공하며 홈 허브 역할을 한다.

접근성 기능도 향상했다. 2024년형 삼성 TV에는 세계 최초로 AI와 광학식 문자인식(OCR) 기술을 활용해 자막을 실시간으로 음성 변환해주는 '들리는 자막' 기능이 적용됐다.

삼성전자 모델이 현지시간 7일 삼성 퍼스트 룩 2024 행사에서 24년형 Neo QLED 8K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스크린의 무한한 가능성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76형부터 140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마이크로 LED 라인업을 전시하는 동시에 세계 최초로 투명 마이크로 LED를 공개했다.

투명 마이크로 LED는 기존 투명 디스플레이의 한계를 극복한 차별화된 가치를 전달한다. 현저히 높은 투과율로 현재 유리로 사용되는 모든 공간을 디스플레이화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다.

OLED 라인업도 한층 강화했다. 42형부터 83형까지 OLED 라인업을 확대해 소비자 선택지를 넓혔다.

2024년형 삼성 OLED는 눈부심 방지 기술을 적용해 색상의 정확도와 선명도는 유지하고 빛 반사를 줄여 낮에도 몰입감 있는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기존 대비 밝기가 20% 개선돼 깊은 블랙을 구현하고, AI 기술로 정확도를 높인 색상 표현을 자랑한다. 최대 144Hz의 고주사율도 지원한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