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증권시장이 소폭 반등한 가운데 한경스타워즈 주식투자대회 참가자들도 비교적 조용한 하루를 보냈다.

대우증권의 이동관 과장은 21일 개장 직후 보유하고 있던 제이엠아이 3만주와 다산네트웍스 7000주를 전량 매도했다.제이엠아이는 평균 매입가(3018원)보다 높은 3290~3310원에 팔았으나 다산네트웍스는 사들인 값보다 600원 정도 떨어진 가격에 처분했다.

이 과장이 이날 관심을 보인 종목은 플래닛82와 포이보스 IC코퍼레이션 에이스디지텍 등이다.이 중 현재 보유중인 종목은 에이스디지텍(1만주).

플래닛82는 거래량이 급증한 가운데 1만8000원으로 3.1% 올랐고 에이스디지텍도 외국계 창구로 사자가 들어오며 나흘째 강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포이보스는 3% 넘게 떨어졌고 최근 디시인사이드가 최대주주가 된 IC코퍼레이션은 보합을 기록했다.

누적수익률 2위의 신동성 한국투자증권 수석PB는 코스맥스를 6000주 추가 매수했고 전날 사들였던 다스텍은 팔아치웠다.매도가는 매입가보다 약 3% 높은 4062원.

신 수석PB는 또 송재성 前 보건복지부 차관을 고문으로 영입한 쓰리쎄븐을 5000주 사들였다 되팔았다.이 회사의 주가는 이날 1만5650원으로 1300원(9.0%) 뛰었다.

현금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최관영 현대증권 수석연구원은 소리바다(1만주) DM테크놀로지(1716주) 동양크레디텍(1000주) 현대EP(200주) 등을 신규 혹은 추가 매입했다.

대한투자증권의 임유승 과장은 엔터기술을 600주 가량 추가로 사들였다.엔터기술은 이날 7% 넘게 급등했다.임 과장은 "실적이 더이상 나빠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주가가 바닥 수준에 와 있는것 같다"고 말했다.

한동안 시장을 관망하던 하나증권의 박상용 이사는 보유하고 있던 지오텔을 전량 처분했다.손실이 10%까지 늘어날 경우 무조건 손절매를 원칙으로 하고 있어 수익률 유지를 위해 매각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 박 이사는 이오테크닉스를 2000주 추가 매수했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sere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