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타시스가 최대주주가 보유한 장외 주식을 자산가치 보다 높은 가격으로 매수해 눈총을 받고 있다.

30일 코스닥증권시장(주)에 따르면 인쇄회로기판 제조업체인 페타시스는 최대주주인 김상범 이수화학 회장이 보유중인 장외업체 이수건설의 주식 6천5백주를 주당 13만8천원(액면가 1만원)에 매수했다.

이는 주당자산가치(10만6천8백원)의 1.3배다.

김 회장과 이수화학 등 특수관계인들은 페타시스의 지분 39.8%를 갖고 있다.

페타시스의 주식담당 관계자는 "계열사 관계에 있는 이수화학과 이수건설이 서로의 주식을 보유,상호주 보유 금지조항에 걸려 불가피하게 페타시스가 이수건설의 지분을 인수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매입가격은 외부감사인인 삼정회계법인에 의뢰해 공정하게 산출된 가격"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최근 건설업체들의 잇단 부도사태로 등록·상장된 건설주들이 모두 폭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장외 건설주가 13만원대의 고가로 거래된 데 대해 타당성을 의문시하고 있다.

대우증권 리서치센터의 배승철 연구원은 "이번 거래에서 기술연구 등의 재투자에 사용될 페타시스의 자금이 회사밖으로 유출되게 된 것과 함께 거래의 원인이 지배구조에 있다는 점때문에 페타시스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도가 급격히 손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페타시스는 이날 강세장속에서도 전일보다 20원 내린 2천6백70원을 기록했다.

임상택 기자 lims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