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아날로그TV에 연결해 디지털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양방향 디지털셋톱박스를 포르투갈 옥탈사와 공동 개발,포르투갈시장에 공급키로 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이날 서울 삼성본관에서 옥탈사와 디지털셋톱박스 공동개발 및 공급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

두 회사는 삼성의 셋톱박스용 핵심칩과 옥탈사의 소프트웨어 등 솔루션 기술을 결합해 디지털셋톱박스를 내년 3월까지 상용화,포르투갈 제1케이블TV 사업자인 TV코보사에 3천만달러어치를 공급키로 했다.

그리고 생산량을 늘려 오는 2005년까지 1억5천만달러어치를 포르투갈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양사가 개발한 디지털셋톱박스는 마이크로소프트 TV플랫폼 방식을 적용해 처음 상용화한 것이다.

윤진식 기자 jsyo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