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AI로 석유화학 공정 개선…전담 조직 신설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은 AI(인공지능) 조직을 신설하고 데이터 기반 연구를 강화한다고 22일 발표했다.

AI를 활용해 기초소재사업과 첨단소재사업 부문 특성에 맞춘 데이터 기반 연구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조직 신설을 위해 지난해 말 롯데케미칼은 데이터 엔지니어와 IT인프라관리 경력사원을 채용하기도 했다.기초소재사업 부문은 연구개발(R&D) 지식과 AI를 융합해 AI 연계 촉매·제품 개발에 나선다. 또 품질을 개선하고자 대전 종합기술원에 'AI 솔루션팀'을 새로 구성하기도 했다.

솔루션팀은 관련 부서에서 담당하던 AI 업무를 통합해 머신러닝(기계학습)과 딥러닝(심층학습) 기법 등을 활용한 제품 물성 개선, 촉매 특성 예측, 시뮬레이션 기반 반응기 설계 업무 등을 수행한다.

첨단소재사업 부문에서는 제품 개발, 생산 및 글로벌 공급망 등 사업 전 분야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를 식별하고 AI 기반 해결책을 개발하고자 'AI 추진사무국'을 신설했다.롯데케미칼은 석유화학 업황 악화로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지만 석유화학 기업 중 AI 활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 통신업에 비해 산업 특성상 AI와 접점이 적은 석유화학 공정서 AI를 도입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이훈기 롯데케미칼 총괄대표는 "수요자 중심으로의 환경 변화에 맞춘 고객 대응과 신사업 분야로의 전환을 위해 AI 흐름에 뒤처져서는 안 된다"며 "다양한 방법으로 AI 기술을 활용해 사업 고도화를 위한 혁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