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신흥3구역, 1096가구 분양
홀로그램·VR·폐자재 활용…'SK뷰' 모델하우스의 변신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관람객의 편의성을 높인 아파트 모델하우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홀로그램·VR·폐자재 활용…'SK뷰' 모델하우스의 변신

SK건설은 대전 동구 신흥3구역을 재개발하는 ‘신흥 SK뷰’ 모델하우스에 홀로그램(사진 위)과 가상현실(VR) 기술을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관람객은 HMD(머리 장착 디스플레이 장비)를 활용해 모델하우스에 마련되지 않은 주택형을 실제 공간처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건물벽을 미디어 스크린으로 활용한 미디어 파사드에는 사업지 주변의 드론 영상이 구현된다. 단지 소개와 특장점, 세대 평면 등에 대한 정보는 홀로그램 존과 VR 존에서 영상으로 제공된다.

이번 모델하우스는 신흥3구역 철거 과정에서 발생한 폐자재를 활용해 건축(아래)했다. 철거 과정에서 발생한 건축 폐기물을 줄이고 지역의 옛 모습을 지역 주민과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내부 장식을 폐자재로 꾸몄다. 입구, 안내데스크, 내부 계단 옆벽은 신흥3구역에서 가져온 벽돌을 활용해 꾸몄다. 태블릿 PC존과 카페테리아에는 철거 현장에서 수거한 창문, 가구 등을 가공해 만든 가구가 설치된다. SK건설은 이 가구들을 아파트 분양 후 지역사회에 기부할 계획이다. 이 업체는 철거 현장 자재를 활용해 친환경 생활용품을 만드는 업사이클(재활용) 강좌도 운영할 방침이다.

신흥 SK뷰는 지하 3층~지상 33층, 12개 동, 총 158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일반분양 물량은 1096가구다. 모델하우스는 대전 동구 신흥동 129에 있다. 김희삼 SK건설 건축테크본부장은 “SK건설은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첨단 기술 등을 활용해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라며 “견본주택이 SK뷰의 상품은 물론 지향하는 가치까지 고객 경험을 통해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