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재택근무 늘어
네이버·카카오 등 IT 기업들
자체 협업도구로 업무 공백 메워
알서포트, 무료로 원격근무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택근무를 권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회사 전체가 ‘셧다운’ 상태가 되는 최악의 상황을 피해보겠다는 취지다.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허용하는 배경엔 정보기술(IT)이 있다. 직접 얼굴을 보지 않고 일해도 웬만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다고 판단해 자신있게 재택근무를 권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화상회의 솔루션을 비롯한 기업용 비대면 협업도구를 찾는 기업이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스코의 웹엑스(Webex)를 이용해 PC로 화상회의를 하는 모습. /시스코  제공

시스코의 웹엑스(Webex)를 이용해 PC로 화상회의를 하는 모습. /시스코 제공

‘열일’하는 화상회의 솔루션

화상회의 솔루션업계 1위 시스코는 중국 내 무료 서비스 이용자가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22배 이상 증가했다고 25일 발표했다. 국내 이용자 역시 같은 기간 두세 배 이상 증가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하루 기준으로 웹엑스 무료 버전 신청 건수가 3000여 건에 달한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화상회의 솔루션인 ‘스카이프’ 이용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용 업무 도구인 오피스365 이용자들이 ‘팀스’를 이용해 업무를 처리하는 빈도가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팀스는 스카이프와 메신저를 더한 프로그램이다. 화상채팅을 통해 회의하고 업무용 문서를 팀원들과 공유할 수 있다.

글로벌 기업들이 제공하는 서비스는 기본적으로 무료다. 보안을 강화하고 첨부문서 용량을 늘려야 할 때만 별도 요금을 받는다.
LG CNS의 원격근무 스마트폰 앱 ‘모바일오피스플러스’. /LG CNS  제공

LG CNS의 원격근무 스마트폰 앱 ‘모바일오피스플러스’. /LG CNS 제공

AI 기술 적극 활용

국내 인터넷 기업들은 기존 업무용 솔루션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코로나19 보릿고개’를 넘고 있다. 네이버는 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으로 회사 출근이 불가능한 직원과 소통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의 ‘텍스트 투 스피치’(음성을 문자로 변환하는 기술)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다. 화상회의를 통해 이뤄진 대화를 서류로 손쉽게 바꿀 수 있게 해 직원들의 문서 업무를 덜어주겠다는 취지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 기술에 문제가 없는지 체크한 뒤 네이버 2사옥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서 개발한 ‘아지트’로 업무 공백을 메우고 있다. 아지트는 ‘슬랙’과 비슷한 업무 도구다. 업무용 메신저와 문서 공유, 전자결재 등의 기능을 모두 갖추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톡의 그룹콜, 페이스톡 등을 함께 활용하면 업무 진행에 어려움이 없다고 판단해 직원들을 재택근무로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대기업 중에도 자체적으로 개발한 화상회의 솔루션을 쓰는 곳이 많다. 삼성그룹 계열사들은 삼성SDS가 개발한 화상회의 솔루션 ‘녹스미팅’을 쓰고 있다. LG그룹 계열사 역시 LG전자의 화상통화 장비와 LG CNS의 솔루션을 활용해 회사에 나오기 힘든 직원과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무료 서비스도 다양

중소기업이 활용할 만한 서비스도 다양하다. 국내 소프트웨어업체 알서포트는 원격근무 지원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동일한 화면, 같은 자료를 보며 대화가 가능한 원격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과 원격지에 있는 PC를 스마트폰, PC를 이용해 제어할 수 있는 원격제어 서비스 ‘리모트뷰’를 기업과 공공기관 등에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

스타트업 구루미의 ‘온라인오피스 서비스’도 유용한 서비스로 꼽힌다. 근무자들은 집, 카페 등 어디에서든 온라인 오피스를 통해 업무를 공유할 수 있다. 이 서비스에 접속하면 출근시간이 자동으로 체크된다.

송형석/조수영/윤희은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