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위탁 가능성 여전히 높아"
부인 공시에도 주가 4.77% 올라
삼성바이오로직스(846,000 -0.94%)가 미국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한다는 내용을 담은 5월 12일자 본지 보도를 부인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 제약사 백신을 위탁생산할 가능성을 여전히 높게 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2일 ‘삼성바이오, 화이자 백신 만든다’는 본지 A1·3면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공시했다. 기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인천 송도 3공장에 백신 생산을 위한 설비를 깔고 있으며, 이 설비를 통해 오는 8월부터 화이자 백신을 생산할 것이란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 정부는 국내 업체가 오는 8월부터 미국과 유럽에서 정식 허가를 받은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기 위해 글로벌 제약사와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혀왔다.

화이자도 당장 위탁생산 거점을 늘릴 계획이 없다고 발표했다. 로이터는 이날 화이자가 “이미 결정된 코로나19 백신 전용 생산라인 외 추가 생산시설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 않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놨다고 보도했다. 대유행 시기가 지난 뒤에야 생산시설 추가 지정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이 골자다. 현재 화이자는 미국과 유럽 두 곳에 코로나19 백신 전용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화이자 외에 다른 글로벌 제약사의 백신을 위탁생산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유력 후보로 거론된 글로벌 업체는 화이자 외에 모더나 노바백스 등이 있다.

일각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글로벌 제약사 백신 위탁생산 협상이 막바지에 이르러 오는 21일 열릴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구체적인 방안이 발표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날 MBC라디오에 나와 “한·미 정상회담의 주된 논의 의제 중 하나가 양국 간 백신 파트너십”이라며 “미국의 백신 원천 기술과 한국의 세계적인 바이오 생산능력을 결합하면 한국이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전날보다 4.77% 오른 85만6000원에 장을 마쳤다. 증권가에서 양사의 부인에도 삼성바이오의 다국적 제약사 백신 위탁생산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