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동하는 글로벌 수소경제
SK가 투자한 플러그파워
美 블루웨이브로 주가 급등

"국내업체 러브콜 시작될 것"
두산퓨얼셀, 수소산업 주역 꼽혀
상아프론테크·뉴로스도 수혜 기대
시장 초기엔 ETF 투자도 대안
SK가 투자한 미국 수소기업 플러그파워 주가가 이달 들어서만 두 배 가까이 급등하자 수소를 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수소경제’ 관련주가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미국 백악관과 의회를 민주당이 차지하면서 친환경산업 육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수소연료가 상용화되려면 아직 멀었고 대부분의 종목이 실적보다 미래에 대한 기대로 올랐기 때문에 개별 종목보다는 시장 전체에 투자하는 것이 낫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미국에서 급등하는 수소경제 관련주
美 플러그파워 효과…'K수소차 밸류체인' 주목

미국 증시에서는 수소 관련주가 쉼 없이 오르고 있다. 14일(현지시간) 기준 플러그파워는 최근 1년간 약 16배 올랐다. 이 회사는 차량용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PEMFC) 생산 기술, 이산화탄소 없이 수소를 생산하는 전해조 기술 등을 보유했고 수소 충전소도 운영 중이다. 연초에는 프랑스 르노그룹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유럽 내 수소 상용차 시장을 공략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주가가 하루 만에 30% 이상 오르기도 했다. 미국 수소연료전지회사 퓨얼셀에너지도 마찬가지다. 1년 전 2달러대였던 주가가 현재 17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 외에도 해외 수소연료전지 생산업체로는 캐나다의 발라드파워(연초 이후 47% 상승), 스웨덴의 파워셀(21%), 미국의 블룸에너지(36%), 영국의 ITM파워(32%) 등이 있다.

주가 급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월가는 플러그파워가 지나치게 많이 올랐다고 진단하고 있다. 플러그파워에 대한 증권사 목표주가 평균은 47.78달러로 현재 주가(66.54달러)의 70% 수준이다. JP모간은 이날 퓨얼셀에너지에 대해 목표주가를 10달러로 제시하고 투자의견을 낮췄다.

국내 수소경제 관련주로는 연료전지 독자기술을 확보했거나, 수소 완성차를 생산하는 현대차(237,000 -3.27%)에 관련 기술 및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가 해당된다. 대표적으로는 수소연료전지 생산업체 두산퓨얼셀(50,000 -6.72%)과 에스퓨얼셀이 꼽힌다. 함형도 카카오페이증권 연구원은 두산퓨얼셀에 대해 “글로벌 발전용 연료전지 업체 중 유일하게 수익을 창출하는 회사로 향후 수소산업 성장의 주역”이라고 평가했다.

수소차 소재 생산업체 상아프론테크(45,200 -7.09%), 수소차 공기압축기 생산업체 뉴로스(4,275 -2.40%), 수소충전소를 운영하는 이엠코리아(5,320 -3.27%) 등도 있다. 현대차의 수소차에 부품을 공급하는 현대모비스(303,000 -3.66%)와 수소탱크를 공급하는 일진다이아(44,350 -7.12%)도 수소경제 관련주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에 이어 유럽과 미국으로 수소차 시장이 확대되고 있어 국내 수소차 밸류체인 업체에 대한 글로벌 기업의 러브콜이 시작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주가는 제각각이다. 이달 들어 현대모비스뉴로스를 제외하고는 주가 상승률이 한 자릿수에 머물거나 오히려 떨어졌다. 뉴로스는 중국 국유기업으로부터 투자유치를 받았다는 소식에 이 기간 62.61% 올랐다.
수소경제 태동기, 어떤 ETF 살까
전문가들은 지금이 수소경제 태동기이기 때문에 산업 전반에 투자할 것을 권했다. 인프라가 구축되기 전까지는 ‘생산-저장-운송-충전-이용’의 모든 단계에 주목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지금은 미래 성장성이 주가 상승의 동력으로 작용하는 시기”라며 “당장의 실적보다도 수소 생산, 충전소, 운반, 완제품 생산 등의 각 시장 규모가 향후 얼마나 커질지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초기시장에 투자하는 방법으로는 상장지수펀드(ETF)가 대안으로 꼽힌다. 국내에서는 작년 10월 말 상장된 ‘KBSTAR Fn수소경제테마 ETF’가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국내에 상장된 ETF 중 수소 테마를 내건 유일한 상품이다. 현대모비스(비중 17%) 현대차(16%) 한온시스템(15,450 -4.04%)(14%) 두산퓨얼셀(11%) 등을 편입해 상장 이후 주가가 꾸준히 올랐다. 최근 한 달간 18%가량 상승했다.

해외 ETF 중에서는 친환경 ETF로 범위를 넓혀야 한다. ‘글로벌X클린테크ETF’(CTEC), ‘아이셰어즈 글로벌 클린에너지 ETF’(ICLN), ‘ALPS 클린에너지 ETF’(ACES)는 플러그파워 보유 비중이 10% 이상으로 높다. 대표적인 친환경 ETF로 꼽히는 ‘인베스코 와일더힐 클린에너지’(PBW)도 퓨얼셀에너지, 발라드파워, 플러그파워 등을 담았다. 모두 올 들어서만 40% 이상 올랐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