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대표, 택시업계에 소신발언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 없어야" 지적
이재웅 쏘카 대표/사진=연합

이재웅 쏘카 대표/사진=연합

이재웅 쏘카 대표가 '타다 퇴출 끝장집회'를 연달아 열고 있는 택시업계에 "타다를 중단하지 않으면 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억지는 그만 주장했으면 좋겠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재웅 대표는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같은 내용을 올렸다. 그는 택시 기사의 분신 사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택시 기사 안모씨(76)는 15일 새벽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분신해 숨졌다. 안씨의 택시에는 '타다 OUT'이라는 문구가 써진 종이가 붙어있었다.

이재웅 대표는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 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 사회가 어쩌다가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지만 죽음을 예고하고 부추기고 폭력을 조장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죽음을 중계하고 문제제기의 하나의 방식으로 인정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재웅 대표는 또 "죽음은 어떻게도 미화될 수 없다. 죽음과 폭력은 멈춰야 한다"며 "언론과 사회는 한 목소리로 죽음이 문제제기의 방법이 될 수 없으며 죽음을 정치적·상업적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이야기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재웅 대표는 "전국 택시매출의 1%도 안되고 서울 택시 매출의 2%도 안돼서 결과적으로 하루 몇 천 원 수입이 줄어들게 했을 지도 모르는 타다에 모든 책임을 돌리고 불안감을 조장하고 죽음까지 이르게 하는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돌아가신 저희 아버지뻘인 76세의 개인택시기사가 그런 결정을 하기까지 얼마나 두려움이 컸을까 생각하면 안타깝고 미안하기 그지 없다"면서도 "누가 근거없는 두려움을 그렇게 만들어냈고 어떤 실질적인 피해가 있었길래 목숨까지 내던졌을까 생각하면 답답하다"고 비판했다.

또 "타다를 반대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수입이 얼마나 줄어들었는 지, 혹시 줄었다면 그것이 택시요금을 택시업계 요구대로 20% 인상한 것 때문인지, 불황때문인지, 아니면 타다때문인지 데이터와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했으면 좋겠다"며 "근거없이 정치적 목적때문에 타다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웅 대표는 타다의 상생안은 택시업계를 위한 것임을 강조했다. 또 정부가 신산업으로 인해 피해받는 산업은 구제를 해야 하고, 신산업 업계도 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웅 대표는 "(타다가) 상생안을 만드는 이유는 저희 사업때문도 아니고 앞으로 자율주행시대가 오기 전에 연착륙해야만 하는 택시업계를 위해서다"며 "저희 플랫폼에 들어오는 것과 감차 말고는 말고 어떤 연착륙 방법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있다면 저희도 도울 생각이 분명히 있다는 것을 다시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