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K 단백질군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Pan-TRK 저해 항암신약
주요 4곳 병원에서 악성 고형암 환자 대상 안전성과 내약성 평가 예정
한독(21,700 -1.14%)(회장 김영진)과 CMG제약(2,920 -2.99%)(대표 이주형)은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과 공동개발 중인 ‘Pan-TRK 저해 항암신약’의 국내 임상1상 시험계획(IND)을 지난 8일 승인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Pan-TRK 저해 항암신약’ 임상 1상은 서울대학교병원과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분당차병원, 국립암센터 등 4곳에서 진행된다. 국내 악성 고형암(덩어리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내약성 등을 평가할 계획이다.

Pan-TRK 저해 항암신약은 TRK 단백질군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의 치료제다. TRK 유전자군의 재배열은 암유전자 변이의 한 종류로갑상선암, 담관암, 비소세포폐암, 대장암, 다형성 교모세포종 등 다양한 암의 유발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TRK 저해 항암신약은 2017년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관련 내용이 발표돼 주목받았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Pan-TRK 저해 항암신약’이 개발되면 현재 치료제가 없는 TRK 유전자군의 재배열을 보유한 암환자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독CMG제약,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이 협력해 글로벌 수준의 혁신적인 항암신약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형 CMG제약 대표는 “Pan-TRK 저해 항암신약은 CMG제약이 진행중인 다양한 항암신약 중에서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파이프라인”이라며“공동개발의장점을 살려 각자의 R&D 기술력과 경험 및 인프라를 활용해 임상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독은 최근 몇 년간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혁신적인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 초 제넥신과 미국 바이오의약품 개발회사인 레졸루트사에지분 투자를 하며 레졸루트가 쌓아온 바이오의약품 개발 경험을 확보하고 미국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이중항체 신약 과제를 기술이전해 개발 중인 미국 바이오벤처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에 500만 달러 규모의 지분투자를 했으며 에이비엘바이오와 이중항체 기반 신약의 국내임상시험 및 상용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한독은 현재 최대주주로 있는 ‘제넥신’과 소아/성인대상 ‘지속형 성장호르몬 GX-H9’, 지분투자를 한 바이오칩 전문기업 ‘엔비포스텍’과 나노콘기술 기반의 ‘Rapid Screening Test Kit’, 자회사인 한독칼로스메디칼과 약물로 조절되지 않는 저항성 고혈압을 치료하는 의료기기 ‘디넥스(DENEX™)’ 등을 개발하고 있다. CMG제약은 2018년 10월 유럽암학회에서 분당차병원과 공동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등 다양한 항암신약을 개발 중이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