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25억파운드 투자
벤틀리, 2025년부터 전기차 만든다

고급 자동차 업체 벤틀리가 전기자동차 시장에 진출한다.

벤틀리는 26일(현지시간) “25억파운드(약 4조418억원)를 투자해 2030년까지 럭셔리 전기차 브랜드로 거듭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2025년부터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CNBC는 “102년 전통을 자랑하는 완성차 업체의 변신”이라고 보도했다.

첫 전기차는 영국 크루 공장에서 생산한다. 크루 공장은 벤틀리의 유일한 제조 공장이다. 벤틀리는 이번 투자를 통해 전기차 연구개발(R&D)에 나설 뿐만 아니라 크루 공장의 설비를 대대적으로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벤틀리는 2020년 탄소중립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비욘드100’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벤틀리의 전기차 생산 방침은 이런 전략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애드리언 홀마크 벤틀리 회장은 “비욘드100은 벤틀리 역사에서 가장 대담한 계획”이라며 “벤틀리의 모든 차를 전기차로 전환하는 계획을 포함하며 탄소중립을 위한 야심차고 신뢰할 수 있는 로드맵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벤틀리는 아우디, 포르쉐 등 12개 브랜드를 산하에 둔 독일 폭스바겐그룹에 속해 있다.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세계 최대 전기차 제조사가 되는 것을 목표로 520억유로(약 7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혔다.

이날 중국 바이두와 지리차는 자율주행 전기차 합작회사 지두에 4억달러(약 4809억원)를 추가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지두는 작년 3월 바이두와 지리차가 각각 55%와 45% 지분으로 출범시킨 합작사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