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버말·SQM 등 5곳 관심"
전기차 시대 '리튬 전쟁'…채굴업체에 주목하라

전기자동차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을 생산하는 유망 기업 다섯 곳을 CNBC방송이 23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앨버말 리튬아메리카스 피에드몬트리튬 리벤트코퍼레이션 SQM 등이다.

전기차 시대 '리튬 전쟁'…채굴업체에 주목하라

CNBC는 이들 5개사의 주가가 리튬 가격 상승에 힘입어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올 들어 주가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저가 매수 기회라는 분석도 나온다.

독일 투자은행 도이체방크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업체 앨버말과 칠레 리튬 업체 SQM을 올해 톱픽(최선호주)으로 꼽았다. 두 회사는 강력한 시장지배력을 바탕으로 리튬 가격 상승장에서 수혜를 볼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SQM은 다른 리튬 업체와 달리 최근 주가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올 들어 SQM 주가는 7.65% 상승했다.

리튬아메리카스도 주목할 만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리튬아메리카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주문에 맞춰 미국 내에서 리튬 생산에 힘쓰고 있다. 투자은행 파이퍼샌들러는 지난 11일 리튬아메리카스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 확대’로 높였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해 11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뒤 올 들어 14%가량 하락했다.

피에드몬트리튬도 유망 리튬 업체에 이름을 올렸다. 이 회사는 2020년 9월 테슬라와 리튬 공급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에는 테슬라용 리튬 공급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윌리엄스존스자산관리는 “이 같은 문제는 업계에서 흔한 일”이라며 앞으로 12~18개월 사이 피에드몬트리튬 주가가 지금보다 두 배 이상 상승한 125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에버코어ISI는 미국 리튬 채굴업체 리벤트코퍼레이션이 유망하다고 봤다. 리벤트코퍼레이션 주가는 지난해 11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뒤 33%가량 떨어졌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