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8위 규모에도 정부 무관심속 제대로 평가 못받아
역외환율 시장 부재에 공매도 금지까지 발목잡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 증시가 글로벌 평가기관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에서 만든 MSCI 선진국지수 편입에 올해도 실패한 것으로 확인됐다. MSCI는 지난해 말 기준 14조5000억달러의 펀드 자금이 추종하는 지수다. 올해는 한국 증시에 대해 공매도 금지 규제까지 문제로 제기됐다. 글로벌 증시 가운데 국가별 시가총액 8위에 해당하는 한국 증시가 정부의 무관심 속에서 여전히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MSCI는 최근 매년 1회 개최하는 6월 정례회의에서 한국에 대해 기존의 신흥국 지수 편입을 유지하기로 결의했다. 지수에 편입하려면 관찰대상국이 된 후 최소 1년이 지나야 한다. 한국은 2014년 선진국지수 편입 전 단계인 관찰대상국에서 탈락한 후 7년 연속으로 기존 지위를 회복하지 못한 채 신흥국지수에 머물러있다.

편입 불가 근거는 역외환율 시장 부재, 영문 자료 부족, 외국인 투자자 등록 의무 등으로 기존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공매도 규제 내용이 추가됐다. MSCI는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한국·터키·UAE 등은 공매도 규제가 점수에 반영됐다"며 '시장 인프라' 평가 항목의 감점 요인으로 삼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MSCI 선진국지수에 편입하면 최소 18조원에서 최대 62조원의 외국인 자금 순유입이 가능하다. 하지만 전경련을 제외하곤 정부·기관 누구도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올해도 관찰대상국에 오르지 못하면서 선진국지수 편입은 2024년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이병태 KAIST 경영대 교수는 "선진국지수 편입은 코리아디스카운트를 해소하고 한국 주식시장과 기업의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인데도 불구하고 정부는 이를 손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고윤상/박의명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