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서 4단계로 조정
비수도권은 7월부터 8인까지 모임 가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다음달 1일부터 수도권은 6인까지 모임이 가능하다고 20일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7월부터 적용할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확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핵심은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하는 지속가능한 방역"이라며 "5단계로 운영됐던 단계를 4단계로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에 따르면 △1단계는 전국 확진자 수 500명 이하, 수도권 확진자 수 250명 이하일 때 △2단계는 전국 500명 이상, 수도권 250명 이상 △3단계 전국 1000명 이상, 수도권 500명 이하 △4단계 전국 2000명 이상 수도권 1000명 이하 확진자를 기준으로 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단계는 모임 제한과 다중이용시설 제한이 없지만, 2단계는 사적모임이 8명까지 허용된다. 일부 유흥시설과 노래방, 식당·카페 등은 24시까지 영업이 제한된다. 각 지자체에 따라 자율적으로 해지할 수 있다.

3단계는 사적모임이 4명까지 허용되며,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22시까지 영업이 제한된다. 최고 단계인 4단계는 오후 6시 이후 사적모임을 2명까지 허용한다. 유흥시설은 집합금지, 모든 영업시설에 대해 22시까지 영업시간 제한이 확대된다.

다음달부터 수도권에서는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된다. 2주간 이행기간을 두고 다음달 1일부터 14일까지 6인까지 사적모임을 허용한다. 15일 이후에는 8인 모임까지 허용한다. 비수도권에서는 1일부터 바로 8인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하다.

김 총리는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이행으로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회복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거리두기가 적용되고 백신 접종이 확대되는 7월은 코로나19 위기 극복 여정에서 중대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개편안이 현장에서 잘 안착될 수 있도록 새 기준과 수칙을 국민들께 충분히 설명해주길 바란다"며 "국민들께서도 방역 경각심을 낮추지 말고 개인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