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R업체 이지케어텍에 투자
클라우드 의료기록 관리 서비스
네이버가 전자의무기록(EMR)업체 이지케어텍에 투자한다. 데이터에 바탕한 헬스케어사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업계에선 “네이버가 해외에서만 하고 있는 헬스케어사업을 국내로 확장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이지케어텍 지분 10%를 인수하고 의료 데이터 분야에서 공동 사업을 추진하는 계약의 협상을 하고 있다. 투자 금액은 약 300억원으로 알려졌다. 계약이 성사되면 네이버는 서울대병원에 이어 이 회사의 2대주주가 된다. 이르면 이달 계약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지케어텍은 2001년 설립된 EMR 전문 업체다. EMR은 환자 증상, 치료·시술, 약 처방 등 의료 데이터를 저장하는 시스템이다. 이 회사는 서울대병원, 가천대 길병원 등 국내외 100여 개 대형 병원에 EMR 시스템을 구축해 운용하고 있다.

네이버는 우선 EMR 클라우드 사업 확대에 주력한 뒤 분야를 넓혀나갈 전망이다. 이지케어텍의 EMR 노하우와 네이버클라우드 기술, 데이터가 결합할 경우 시너지가 크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글로벌 진출 노하우도 쌓을 수 있다. 아마존, 구글, 애플 등 글로벌 IT기업들은 이미 데이터 기반 헬스케어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구민기/차준호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