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브랜드파이낸스 조사
중국의 국가브랜드 가치가 지난해보다 40% 급등해 미국과의 격차를 크게 좁혔다고 영국 컨설팅업체 브랜드파이낸스가 평가했다. 한국의 브랜드 가치는 작년보다 7% 증가해 9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국가브랜드 1·2위 美·中 '격차 줄어'…한국은 9위로 상승, 이탈리아 제쳐

브랜드파이낸스가 지난 11일 발표한 2019 국가브랜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브랜드 가치는 27조7510억달러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위를 차지했다. 미국의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한 중국의 올해 국가브랜드 가치는 19조4860억달러였다. 이는 지난해 13조8690억달러보다 40.5% 늘었다. 미국과의 격차는 작년 12조달러에서 8조달러로 줄었다. 보고서는 “중국의 브랜드 가치 상승은 화웨이 알리바바 중국공상은행(ICBC) 등의 브랜드 성장에 힘입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브랜드 가치는 2조1350억달러로 지난해보다 7% 증가했다. 순위는 작년 10위에서 9위로 한 단계 올랐다. 일본도 영국을 제치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일본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4조5330억달러로 작년보다 26% 증가했다. 반면 영국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불확실성에 발목이 잡혀 한 단계 내려앉았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