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다인·마스터카드·애플
이번주 실적 발표 눈여겨봐야
공개 후 하루 평균 1.2% 상승
미국 기업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시즌을 맞아 이제껏 호실적을 낸 적이 많았던 기업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 중앙은행(Fed)의 긴축 예고에 시장 불안감이 커지면서 이번 실적 발표 시즌이 주가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CNBC는 24일(현지시간) 투자회사 비스포크인베스트를 인용해 “최근 증시가 불안에 휩싸이면서 실적 발표에 따라 주가가 결정되는 경향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1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업 넷플릭스의 주가는 저조한 실적 발표 탓에 약 20% 급락했다. 이에 비해 정보기술(IT) 기업 IBM은 이날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공개하자 시간외거래에서 주가가 2.46% 뛰었다.

월가 전문가들은 이번주 실적을 발표하는 기업 중에서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을 기업으로 텔레다인, 마스터카드, 램리서치, MKS인스트루먼트, 애플 등을 꼽았다. 이들 기업은 실적 예상치가 높은 데다 지금까지 열 번 중 여덟 번 이상 예상치보다 좋은 실적을 냈다. 또 실적 공개 이후 하루 동안 주가가 평균 1.2% 상승했다.

27일에 작년 4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항공방위 전자장비업체 텔레다인은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낸 경우가 100%에 달한다. 주가도 실적 발표 후 하루 동안 평균 2.2% 올랐다. 지난해 4분기에는 주당순이익(EPS)이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4.24달러를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열 번 중 여덟 번 시장 전망 뛰어넘은 호실적株는

글로벌 신용카드업체 마스터카드는 대표적인 리오프닝(경제 재개) 관련주로 주목할 만하다는 평가다. 모건스탠리는 “해외여행이 시작된다면 마스터카드가 가장 먼저 수혜를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스터카드는 지금까지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웃돈 비율이 94%이며 주가도 실적 발표 후 하루 동안 평균 1.97% 올랐다.

애플은 27일에 작년 4분기 실적을 공개한다. 애플은 열 번 중 아홉 번 가까이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놨다. 실적 발표 후 하루 동안 주가는 평균 1.2% 상승했다. CNBC는 “애플은 기술주 폭락장세에서도 다른 빅테크보다 선방하고 있어 이번 실적 발표도 기대할 만하다”고 했다. 애플의 작년 4분기 EPS 전망치는 전년 동기 대비 약 12% 늘어난 1.89달러다. 이 밖에 반도체 기업 램리서치, 반도체 장비부품업체 MKS인스트루먼트도 실적 발표 후 주가 상승을 노려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맹진규 기자 mae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