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와 김정현 /사진='내일의 기억', 한경DB

서예지와 김정현 /사진='내일의 기억', 한경DB

배우 서예지가 결국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와 기자간담회에 불참한다. '김정현 조종설' 보도가 잇따른 것에 대한 부담감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날 까지만해도 서예지는 김강우와 함께 간담회에 참석하겠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서예지는 지난 12일 늦은 밤 '내일의 기억' 측에 시사회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유는 '개인적 사유'다. 이로써 서예지의 입으로 김정현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단 한마디도 듣기 힘들어졌다.

서예지는 자신의 사생활 의혹으로 영화에 민폐를 끼치게 됐다. 시사회에 참석했더라면, 사생활에 대한 질문을 피하기 힘들 었을 것이다. 이 여파로 불참을 선언했고, '책임감'을 다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서예지 논란은 김정현과 열애 당시 그를 조종하고 여자 배우와 스킨십을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앞서 디스패치는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할 당시 서예지와 연인 관계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서예지가 김정현을 '김딱딱씨'라고 부르며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스킨십 노노"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정현은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그럼요. 김딱딱", "여자들이랑 눈도 안마주쳤어요.",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라고 답했다.

김정현은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때부터 서현과 팔짱을 거부하는 등 논란이 빚어졌고, 촬영에서도 스킨십 장면을 삭제 요구하다 결국 '섭식장애' 등을 이유로 작품에서 하차했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 측은 김정현과 교제 여부부터 '조종 논란'을 일으킨 가스라이팅 의혹까지 어떤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서예지는 2013년 tvN 드라마 '감자별 2013QR3'을 통해 데뷔해 지난해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주인공 문영 역을 맡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올해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 여자 부문에도 노미네이트 됐다. 하지만 김정현과의 논란이 불거지며 이미지는 회복 불가능한 수준으로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