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애도하며 악플러에 호소
"더 이상 동료들 잃고 싶지 않다"
남태현 악플 심경 토로 /사진=한경DB

남태현 악플 심경 토로 /사진=한경DB

가수 남태현이 악플에 대한 심경을 토로하며 멈춰달라 호소했다.

남태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다. 여러분과 마찬가지로 '연예인'이란 직업도 사람이 하는 일이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먼저 "나도 악플을 많이 받는 연예인 중 한 명이다. 그래서 더 와 닿는다. 그녀가, 내 친구가, 얼마나 아팠을지"라며 지난 14일 세상을 떠난 故 설리(본명 최진리)를 애도했다.

이어 자신의 경험을 덤덤하게 고백했다. 남태현은 "나 역시 더 이상 버티지 못할 것 같기에 목숨을 끊으려 시도한 적이 있다. 많은 연예인들이 무심코 다는 댓글에 생각보다 큰 상처를 받고 좌절한다"라고 털어놨다.

남태현은 마지막으로 "'악플 보지마'라는 얘기를 많이 듣지만 자기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가고 여기저기서 무슨 일 있냐 연락이 오면 보지 않기가 힘이 든다"라며 "멈춰달라.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다"라고 재차 호소했다.

다음은 남태현 글 전문.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습니다.
여러분들과 마찬가지로 '연예인' 이란 직업도 사람이 하는 일입니다.
저도 악플을 많이 받는 연예인 중 한명입니다.
그래서 더 와 닿습니다.
그녀가, 내친구가 얼마나 아팠을지.
저 역시 더 이상 버티지 못할 것 같기에 목숨을 끊으려 시도한 적이 있습니다.
많은 연예인들이 무심코 다는 댓글에 생각보다 큰 상처를 받고 좌절합니다.
"그럼 악플 보지 마"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자기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가고 여기 저기서 무슨 일 있냐 연락이 오면 보지 않기가 힘듭니다.
멈춰주세요.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습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