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즙 파문' 임블리 "제품에 문제 없다"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 기자회견
'임블리 기자회견' 임지현 상무 사퇴
"임지현 상무 7월부터 경영 손 뗀다"
향후 브랜드 인플루언서로 활동?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 /사진=한경DB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 /사진=한경DB

최근 곰팡이 호박즙 폭로 후 연일 논란이 되고 있는 임블리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가 20일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보직을 내려놓는다"라고 밝혔다.

박준성 대표는 이날 금천구 본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회사 측은 현 상황의 해결과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이슈가 불거진 직후 우리의 미숙한 소통으로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을 줬다"면서 "이 일을 계기로 고객 소통과 응대, 경영관리 시스템을 보완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검사 결과 호박즙의 안전성은 문제가 없었다"면서 "22억 원을 환불조치한 것은 소비자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였을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객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임블리 임지현 상무는 7월 1일자로 상무 보직을 내려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것이다"라면서 "임 상무는 6월부터 고객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설명하는 소비자 간담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임 상무의 역할에 대해서는 "보직을 내려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면서도 "고객과 소통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임블리 브랜드의 인플루언서로서 더욱 진솔하게 고객과 소통하고 신뢰 회복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혀 다소 의문을 자아냈다.

이어진 취재진의 "임블리로부터 협찬을 받으며 모델 및 홍보 활동을 계속 한다는 것이냐", "상무 보직에서 물러나는데 브랜드 인플루언서로서 계속 역할을 한다는 걸 퇴진이라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명확하게 정해진 건 없다"며 애매모호한 답변을 했다.
[종합] 임블리 대표 "임지현, 퇴진 후 인플루언서 역할" 알쏭달쏭 기자회견

박 대표는 "사실이 아닌 억측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주요 제품에 대한 안정성에서 신뢰를 회복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패션과 화장품으로 나눠진 법인 운영에 대해서는 "코스메틱 분야에는 전문 경영인을 모시겠다"고 했지만 구체적으로 묻는 질문에는 "아직 CEO를 데려올지 정해지지 않았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지난해 17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중견 패션 그룹으로 급성장하던 부건에프엔씨와 임블리는 지난달 초에 불거진 곰팡이 호박즙 논란과 더불어 이후 미비한 대처로 구설수에 올랐다.

이후 부건에프앤씨의 코스메틱 브랜드인 블리블리 제품에서 이물질이 나왔으며, 도매업체 상대 갑질 논란도 불거졌다

나아가 명품 디자인 카피 논란과 제품 불량에 대한 부실한 대응 등을 둘러싸고 폭로 공방이 소비자등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거센 후혹풍이 이어졌다.

임 상무는 SNS를 통해 "과거의 저는 양쪽 길이가 다른 가방 끈은 잘라 쓰시면 된다, 막힌 단추구멍은 칼로 째서 착용하셔라와 같은 어처구니없는 댓글들로 고객분들께 상처를 줬고, 듣기 싫은 댓글은 삭제도 했었다"라고 후회했다.

이어 "먹는 제품, 바르는 제품에까지도 '내가 썼을때는 괜찮았는데'라며 일부의 불만 정도로 치부했다"면서 "그래도 잘 팔리는데, 나를 이렇게 좋아해주는 분들이 많은데 그정도는 이해해주시겠지 하며 오만한 생각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아울러 "(고객들과) 웃으며 얘기했던 그 날이 너무 그립다"고 감성 넘치는 글을 남겼다가 네티즌들로부터 "우리가 고객이지 친구냐"라고 뭇매를 맞았다.

결국 이달 초 들어 온·오프라인 매장에 제휴해 입점했던 블리블리 브랜드는 일부 면세점과 헬스앤뷰티(H&B) 온라인 매장에서 판매가 중지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