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에 44㎝ '눈폭탄'…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
19일 개막한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강원 2024)이 궃은 날씨 탓에 차질을 빚고 있다.

강원 2024 페스티벌 사이트 '플레이 윈터존'을 운영하는 올댓스포츠는 21일 "이날 강릉하키센터 앞 외부 아이스링크에서 진행 예정이던 쇼트트랙 이준서 선수의 아이스 원 포인트 레슨이 기상 및 현장 상황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는 강릉에 눈이 오고 강한 바람도 이어지면서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쇼트트랙 최민정도 원 포인트 레슨에 나서고자 했으나 강릉에 눈과 비가 이어지며 취소된 바 있다.

페스티벌 사이트는 청소년올림픽 경기가 실시되는 장소 외에서 진행되는 스포츠·문화·교육 프로그램, 청소년 참여 활동을 뜻한다.

하지만 궂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날 엑티비티와 무대공연, DJ 스케이트 일정도 취소됐다.

알파인스키 남자 슈퍼대회전 경기 일정을 이날 정오에서 오후 1시 30분으로 변경되는 등 야외에서 진행되는 설상 종목 경기 일정도 변경되는 등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눈 구름대가 약화해 전날 내려진 대설특보는 해제됐으나 눈은 이날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까지 영동에 2∼7㎝의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일부 영동 지역에서는 5㎜ 내외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8일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쌓인 눈의 양은 강릉 왕산 44㎝, 삽당령 40.5㎝, 삼척 도계 38.8㎝, 미시령 32.2㎝, 양양 영덕 25.8㎝, 조침령 23.6㎝, 태백 22.9㎝ 등이다.

대회 조직위는 "기상 상황에 따라 일정이 변동되는 만큼 공식 홈페이지를 수시로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