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시흥시는 14일 경기도청에서 서울대, 서울대병원, 서울대치과병원과 '상호 협력 및 공동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시흥시·서울대, 교육·의료 클러스터 조성 협약

이번 협약은 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와 글로벌 교육·의료 산학 클러스터의 조성에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인적·물적 자원과 행정·재정적 지원을 서로 제공하고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사업을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데 공조한다.

서울대 시흥캠퍼스는 시흥시 서해안로 405 일원 66만2천9㎡에 총사업비 1조8천억원 규모로 2025년까지 단계별로 추진된다.

1단계는 한라건설을 포함한 특수목적법인(SPC) 주관으로 41만1천492㎡에 숙소·교육동·미래모빌리티센터 등 행정·연구 건물을 조성하는 것으로 올해 말 완료된다.

2단계는 시흥시·서울대·시흥SNU홀딩스 주관으로 25만517㎡에 의료바이오 연구개발(R&D)센터와 서울대병원 등을 건립한다.

시흥배곧서울대학교병원(가칭)은 지난해 12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돼 뇌인지바이오특화센터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다.

경기도·시흥시·서울대, 교육·의료 클러스터 조성 협약

이를 위해 시흥시와 서울대는 지난해 5월 시흥배곧서울대병원(가칭)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포함된 시흥 배곧지구(면적 0.88㎢)를 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 후보 지역으로 선정했으며 오는 6월 최종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날 업무 협약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병택 시흥시장, 오세정 서울대 총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이 서명했다.

이 지사는 "교육과 의료, 특히 R&D와 신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도가 지원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오 총장은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산학협력의 중요한 학교가 될 것"이라며 "도가 도움을 주면 도민 교육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시흥시·서울대, 교육·의료 클러스터 조성 협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