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가 CES 2022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미국 앙코르호텔 내 프라이빗 부스에서 주요 전시 제품을 공개했다. 사진은 IT용 폴더블 디스플레이 '플렉스 노트'(Flex Note).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가 CES 2022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미국 앙코르호텔 내 프라이빗 부스에서 주요 전시 제품을 공개했다. 사진은 IT용 폴더블 디스플레이 '플렉스 노트'(Flex Note).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폴더블폰 시장을 개척한 삼성전자(77,500 +0.26%)의 폼팩터(전자기기 형태) 혁신이 노트북 분야로 이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분리형 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를 얻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4일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멀티 폴더블 전자기기'라는 이름의 특허를 지난해 7월 등록, 이달 13일 최종 출원했다.

특허 도면을 보면 해당 기기는 일반 노트북과 같은 모양으로, 디스플레이와 키보드를 각각 분리할 수 있는 구조로 구성됐다. 지금까지 태블릿PC와 휴대용 키보드 등 분리형 디스플레이는 시장에 나왔지만, 노트북이 키보드와 분리된 후 각 부분을 반으로 접을 수 있는 형태의 제품은 없었다. 분리된 부분은 각각 배터리와 회선을 지니며 프로세서와 마이크로 컨트롤러는 이 중 한 부분에만 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출원한 '멀티 폴더블 전자 기기' 특허  [사진=샘모바일]

삼성전자가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출원한 '멀티 폴더블 전자 기기' 특허 [사진=샘모바일]

특히 디스플레이면은 폴더블폰과 마찬가지로 반으로 접을 수 있는 형태다. 해외 정보기술(IT) 매체 샘모바일은 "삼성전자가 몇 개의 힌지(경첩)를 통해 디스플레이 양면을 효과적으로 연결시킬 것"이라면서 "디스플레이가 펴졌을 때도 쓰기 편리한 비율"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 특허를 통해 기존 노트북보다 부피를 감소시켜 휴대성을 높이기 위한 시도를 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열렸던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플렉스 노트'(Flex Note)를 공개하며 폴더블 노트북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샘모바일은 "특허 속 전환형 디바이스의 경우 첫 번째 분리 후 두 번째 폴딩과 분리까지 마무리하면 첫 형태보다 4배나 작은 면적을 갖게 된다"며 "훨씬 향상된 휴대성을 보일 것이다. 태블릿PC와 마찬가지로 디스플레이 부분은 키보드 없는 태블릿처럼 쓸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삼성전자가 출원한 특허 문서 일부 [사진=WIPO]

삼성전자가 출원한 특허 문서 일부 [사진=WIPO]

해당 기술이 정식 양산되는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샘모바일은 "분리형 폴더블 노트북이 출시될 것이란 보장은 없지만 삼성전자가 새로운 아이디어가 적용된 폼팩터 기술을 지속 개발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업계 관계자는 "기술 개발 이외에도 수요를 포함한 시장성 조사와 타 전자기기와의 호환성, 배터리 지속성 확보 등 최종 출시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지속적으로 기술개발에 매진해 시장 변화에 다양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출원한 '멀티 폴더블 전자 기기' 특허 [사진=샘모바일]

삼성전자가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출원한 '멀티 폴더블 전자 기기' 특허 [사진=샘모바일]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