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초고도 AI기술 연구협약

글로벌급 연구인력 100명 투입
교수직·연구직 서로 개방하기로
"세상에 없던 산학협력 모델"

언어·이미지·음성 다 이해하는
역대급 한국어 인공지능 개발
네이버와 서울대의 협약식이 10일 온라인으로 열렸다. 네이버에서는 하정우 AI랩 소장(왼쪽부터), 최인혁 COO, 정석근 클로바 CIC 대표가 참석했다. 서울대는 원격(노트북 화면)으로 함종민 AI연구원 산학협력센터장(왼쪽부터), 장병탁 AI연구원장, 전병곤 연구부원장이 참석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와 서울대의 협약식이 10일 온라인으로 열렸다. 네이버에서는 하정우 AI랩 소장(왼쪽부터), 최인혁 COO, 정석근 클로바 CIC 대표가 참석했다. 서울대는 원격(노트북 화면)으로 함종민 AI연구원 산학협력센터장(왼쪽부터), 장병탁 AI연구원장, 전병곤 연구부원장이 참석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와 서울대가 ‘한국형 초고도 인공지능(AI) 기술’ 확보를 위해 손을 잡았다. 자금 수백억원을 네이버가 투자하고, 양측에서 총 100여 명의 글로벌급 연구인력을 투입하는 일명 ‘초대규모(Hyper scale) AI 연구센터’를 설립한다. 공동연구를 위해 교수직과 연구직을 서로 개방하는 파격적인 방식이다. “전례를 찾기 힘든 산학협력 모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AI 국가경쟁력 위해 손잡아
네이버·서울대, 국내 최대 AI연구센터 짓는다

네이버와 서울대는 10일 초대규모 AI 공동 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초대규모 AI 연구센터를 중심으로 향후 3년간 네이버와 서울대의 AI 연구원 100여 명이 AI 연구에 나선다.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관련 연구비로 2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AI 산학협력 연구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산학협력은 그동안 국내에서 보기 힘든 새로운 시도라는 평가다. 그동안 개별 프로젝트 방식의 산학협력과 달리 네이버와 서울대 연구원은 한 곳에서 밀착해 협력할 예정이다. 네이버의 연구진은 겸직 교수로 서울대 대학원생들이 AI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서울대 연구진은 네이버의 AI 연구에 참여한다. 네이버가 보유한 슈퍼컴퓨팅 시설과 관련 데이터도 공유해 공동연구센터에서 사용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국내 기업 처음으로 AI에 활용할 언어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슈퍼컴퓨터를 도입했다.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네이버의 AI 관련 시설과 데이터, 양측의 연구 역량이 합쳐진 공동 AI 연구센터를 통해 글로벌 경쟁자들에 맞설 초대규모 AI 분야 연구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도 “양측의 AI 인재들이 힘을 합치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AI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AI 인재 확보 ‘일석이조’ 포석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어 인공지능 언어 모델 개발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인공지능 개발 역사상 최고의 자연어 처리 기반 AI로 평가받는 오픈AI사의 ‘GPT-3’ API(프로그램 언어 형식)를 뛰어넘겠다는 전략이다. GPT-3 API를 분석해보면 97%가 영어다. 한국어는 0.01%에 불과하다. 애초에 글로벌 인터넷상 한국어 데이터가 0.6%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네이버와 서울대는 언어·이미지·음성을 동시에 이해하는 AI도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협력은 네이버의 AI 인재 확보 전략의 한 갈래이기도 하다. 네이버는 AI 인재 양성을 위해 서울대 학생들을 위한 인턴십과 산학협력 프로그램도 운용할 계획이다. 정보기술(IT)업계 관계자는 “해외 IT 기업처럼 국내에 턱없이 부족한 AI 인력을 미리 ‘입도선매’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유수 대학을 직접 지원하는 전략으로 AI 인재를 확보하고 있다. 구글의 지원을 받으며 연구하는 데 익숙해진 대학 구성원들이 구글을 선택하도록 친화적 환경을 미리 조성하는 방식이다. 구글이 국내에서 KAIST, 서울대 등과 AI 분야를 이끌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지원을 확대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국내 주요 공과대학과 다양한 공동 연구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대학원생의 MS 인턴십 참여를 독려해 직원으로 채용하는 사례가 잦다. 2005년 이후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인턴십 프로그램을 거친 한국인은 2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기업이 자금만 대는 경우가 많은 여느 산학협력과는 다른 유기적 결합이 눈에 띈다”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김주완/이시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