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 화웨이…구글·인텔·퀄컴 줄줄이 거래 중단

구글, 인텔, 퀄컴, 브로드컴, 자일링스 등 미국 정보기술(IT)기업들이 잇달아 중국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하기로 했다. 화웨이는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과 5세대(5G) 이동통신장비를 판매하는 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은 19일(현지시간) “구글이 화웨이에 자사 독점 앱(응용프로그램)과 서비스의 접근 권한 및 기술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5일 미국 정보통신기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다음날 미 상무부가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린 데 따른 조치다.

구글은 화웨이의 차세대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와 구글 플레이스토어, 구글포토, G메일 등을 공급하지 않는다. 누구에게나 개방하는 기본형 안드로이드 OS만 제공한다. 인텔과 퀄컴 등은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와 이동통신 서비스를 지원하는 모뎀 칩셋을 화웨이에 제공하지 않는다. 브로드컴과 자일링스는 각종 무선통신 칩셋 공급을 끊기로 했다.

구글 앱 못쓰는 화웨이 스마트폰…삼성·LG 반사이익 보나

구글이 화웨이에 앱 등을 제공하지 않기로 한 것은 화웨이의 중국 사업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이미 구글의 주요 서비스와 앱을 차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인들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하는 화웨이 스마트폰에서 텐센트, 바이두 등이 제공하는 앱들을 써왔다. 이번 조치에도 화웨이는 구글의 기본형 안드로이드 OS는 장착할 수 있다.

문제가 되는 곳은 화웨이가 집중 공략 중인 중국 외 시장이다. 화웨이의 두 번째 시장인 유럽에선 구글의 서비스와 앱을 제공하지 못할 경우 타격이 불가피하다. 제프 블레이버 CCS인사이트 리서치 부사장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스마트폰업체가 유럽과 같은 곳에서 경쟁력을 유지하려면 구글 앱을 보유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인도 등 아시아와 캐나다 남미, 아프리카 등에서도 판매 감소가 예상되고 있다.

'사면초가' 화웨이…구글·인텔·퀄컴 줄줄이 거래 중단

구글의 이번 조치로 국내 스마트폰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반사이익을 얻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화웨이는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애플을 제치고 세계 2위까지 올랐다. 올해 4분기엔 삼성전자를 제치고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에 오른다는 목표도 세웠다.

하지만 구글의 주요 앱이 서비스되지 않고선 삼성전자를 따라잡기 힘들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오히려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감할 공산이 크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20일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제재가 계속되면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량이 지난해 2억580만 대에서 올해 1억5600만 대, 내년 1억1960만 대로 급감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간 각각 24%와 23%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다. 국내 정보기술(IT)업계 관계자는 “세계 각국 통신사가 무리해서 화웨이 단말기를 판매할 이유가 없어졌다”며 “선진시장인 북미와 유럽, 아시아에서 화웨이 영향력이 확실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화웨이는 이 같은 예상에 대해 “이미 몇 년 전부터 안드로이드 사용이 차단될 경우에 대비해 독자 OS 등 기술을 계속 발전시켜왔다”고 반박했다. 화웨이는 지난 3월 자체 OS 개발에 성공해 일부 제품을 중국에서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IT업계에선 구글의 화웨이에 대한 서비스 중단이 국내 기업들의 위험 요인을 일깨워준 것이란 평가도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도 화웨이처럼 스마트폰 OS를 전적으로 구글의 안드로이드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능성은 낮지만 미국 정책 변화에 따라 타격을 받을 우려가 있다는 얘기다.

뉴욕=김현석 특파원/전설리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