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프라 법안 하원 통과

두산밥캣, 건설장비 직접 수혜
매출 20% 증가 전망…주가 8%↑
현대건설기계·LS일렉트릭도 강세

美증시 캐터필러·차지포인트 주목
개별종목 어렵다면 ETF 투자를
“마침내 인프라 주간이 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주말 인프라 예산법안이 하원을 통과하자 이같이 말했다. 이 법안은 도로, 교량, 수자원 공급, 인터넷 통신망 등 낙후된 물적 인프라를 개선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약 10년에 걸쳐 1조2000억달러(약 1413조원)를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만 하면 즉시 발효된다.
"1400조원 美인프라 잡아라"…수혜주 골드러시

인프라 법안 통과 이후 첫 거래일인 지난 8일 미국 증시에서는 관련주가 일제히 오르며 인프라 상장지수펀드(ETF)가 신고점을 경신했다. 미국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는 한국 등 주요 교역국 증시에도 온기를 전할 것이라는 게 증권가의 기대다.
건설·전력기계, 전기차 충전소 등 수혜
9일 두산밥캣(37,050 +2.49%)은 8.32% 오른 4만4250원에 거래를 마쳤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5,870 +1.21%)(3.22%), 현대일렉트릭(17,450 +9.75%)(4.32%), LS 일렉트릭(3.17%) 등도 강세를 보였다.

이들 종목의 공통점은 국내 주요 증권사 리서치센터에서 인프라 법안의 수혜주로 꼽았다는 점이다. 두산밥캣은 건설기계 전문회사로, 전체 매출 중 미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이 70%에 달한다. 최광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판매가 상승 효과 등으로 두산밥캣의 2022년 매출은 20% 증가가 예상된다”며 “인프라 법안에 따른 건설기계 장비 수요, 두산밥캣의 북미 시장 점유율 등을 고려했을 때 인프라 투자에 따른 두산밥캣의 신차 판매 규모는 19억달러로 향후 8년간 매년 2억4000만달러 정도의 추가 매출로 반영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건설장비뿐 아니라 전력기계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은 아직도 가정용 전압이 110V일 정도로 전력 투자가 더딘 편이다. 인프라 법안은 5년간 1조2000억달러를 투입하는데, 이 중 730억달러가 전력 인프라 투자에 쓰일 예정이다. 대신증권은 현대일렉트릭, 효성중공업(52,500 +8.70%), LS일렉트릭 등의 미국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에선 캐터필러(212.17 -0.99%)·차지포인트 급등
전날인 8일 미국 증시에서도 인프라 투자로 수혜 가능한 종목이 일제히 상승했다. 전 세계 건설기계 1위 기업 캐터필러는 4.07% 오른 214.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달 4일부터 3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했고 이 기간에만 5.2% 올랐다. 캐터필러 주가가 날개를 달면서 다음날 국내 증시에서 진성티이씨(9,200 +1.10%)도 9.87% 오른 1만2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진성티이씨캐터필러의 주요 부품 납품업체다. 건축자재 제조 및 판매업체인 불칸머티리얼즈(4.95%), 철강업체 뉴코(96.74 +3.98%)(3.60%), 산업용 건설장비 대여업체 유나이티드 렌탈스(319.80 +3.91%)(0.21%) 등도 수혜 기대로 주가가 올랐다.

북미 시장 전기차 충전소 1위 업체 차지포인트는 전기차 충전소 투자 확대에 따른 수혜주로 꼽힌다. 8일 11.79% 급등한 27.6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 법안 통과 후 백악관 연설에서 “인프라 예산으로 50만 개의 전기차 충전소를 건설하는 등 미국 교통 시스템이 완전히 바뀔 것”이라고 했다.
인프라 ETF도 신고가 행진
인프라 법안의 수혜를 노리는데 개별 종목을 골라 담기 어렵다면 ETF도 대안이 될 수 있다. 최근 들어 관련 ETF는 신고가 행진 중이다. 미국 증시의 인프라 ETF 대표 주자 ‘아이셰어즈 U.S. 인프라스트럭처 ETF(IFRA)’는 지난 5일 37.56달러로 2018년 상장 이후 최고가를 기록한 데 이어 8일에도 37.98달러까지 올라 신고가를 기록했다. 지난달부터 이달 8일까지 10% 넘게 올랐다. 상위 구성 종목은 엔링크 미드스트림, PG&E 코퍼레이션, 원오크를 비롯한 에너지주와 CSX, 유니온퍼시픽 같은 운송주 등이다.

스마트 전력망, 스마트 빌딩 인프라, 지능형 교통 인프라 등 관련 기업에 투자해 ‘스마트 인프라’ ETF로 꼽히는 ‘SPDR S&P 켄쇼 인텔리전트 스트럭처스 ETF(SIMS)’도 지난달부터 8일까지 13% 올랐다. 8일 신고점을 경신했다.

‘글로벌X US 인프라스트럭처 디벨롭먼트 ETF’(PAVE)는 철강기업 누로크, 전력회사 이튼(155.42 -1.78%) 등을 담고 있는데 지난달부터 8일까지 13% 올랐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