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LG 에너지솔루션 본사 / 한경DB

여의도 LG 에너지솔루션 본사 / 한경DB

LG에너지솔루션이 세계 최대 규모로 지어진 에너지저장장치(ESS) 프로젝트에 대한 배터리 공급을 완료했다는 소식에 모회사인 LG화학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17일 오전 9시25분 현재 LG화학은 전일 대비 2만2000원(2.72%) 오른 83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미국 발전사 비스트라가 캘리포니아주 몬트레이 카운티 북동부에 있는 모스랜딩 지역에 가동하고 있는 1.2기가와트시(GWh) 규모의 전력망 ESS에 배터리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단일 ESS 사이트 기준 세계 최대 규모로, 전력 사용량이 높은 피크시간대에 약 22만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저장할 수 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