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3억달러 규모
국민연금이 미국 사모펀드(PEF) 운용사 실버레이크가 조성한 첨단 기술기업 투자 펀드에 출자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최근 실버레이크가 결성한 200억달러(약 22조원) 규모 신규 펀드인 ‘실버레이크 파트너스 6호’에 출자했다. 출자 규모는 2억~3억달러 규모로 알려졌다. 이번 펀드엔 국민연금을 비롯해 텍사스교직원퇴직연금(TRS), 오하이오교직원퇴직연금(STRSO) 등 미국의 대형 연기금들이 참여했다. 국민연금은 2017년 실버레이크가 150억달러로 조성한 5호 펀드에도 출자한 적이 있다.

실버레이크 6호 펀드는 글로벌 테크기업을 바이아웃(인수 후 매각)하는 것이 주된 전략이다. 반도체, 소프트웨어, 클라우드컴퓨팅을 비롯해 사이버보안, 전자상거래, 여행 및 운송, 의료 등 광범위한 분야에 걸쳐 기술 주도권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운용자산이 750억달러(약 83조원)에 달하는 실버레이크는 토마브라보, 비스타에쿼티 등과 함께 기술기업 투자의 명가로 꼽힌다. 이 회사는 알리바바, 구글웨이모, 지오플랫폼, 디디추싱, 소파이, 펠로톤 등 글로벌 기술 기업에 투자해왔다. 격투기 리그인 UFC, 영국 프로축구팀 맨체스터시티 등 스포츠산업 투자에도 정통하다.

국민연금은 최근 대형 테크펀드 참여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엔 178억달러 규모로 조성된 토마브라보의 대표 펀드인 ‘토마브라보 펀드 14호’에, 2019년엔 비스타에쿼티가 조성한 ‘비스타에쿼티파트너스 펀드 7호’에 출자했다.

황정환/차준호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