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애널리스트들의 톱픽은

36개 증권사, 아마존 매수 추천
"실적 전망 좋고 성장성 뛰어나"
고대디·카맥스 등 6개 종목 제시
10월 글로벌 증시의 화두는 미국 대선이다. 그 불확실성은 세계 증시의 변동성을 키우고 있다.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그동안 많이 오른 미국 성장주 주가는 투자자들의 종목 선택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

글로벌 금융정보 사이트인 팁랭크에 따르면 미국 내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애널리스트들은 실적 전망과 성장성을 기준으로 전망이 좋은 종목을 제시했는데, 6개 종목이 가장 자주 등장했다. 아마존, 알리바바, 카맥스, 고대디, 이그젝트 사이언스, 모놀리틱 파워시스템 등이다.
‘깜짝 실적 기대’ 아마존·알리바바
아마존·알리바바…美 대선 불확실성 넘을 실적株

아마존은 최소 36개 미국 증권사로부터 매수 추천을 받았다. 지난달 22일 미국 증권사인 번스타인의 마크 스물릭 애널리스트도 아마존에 대해 “아마존이 전자상거래 업체로서 지니고 있는 독점적 지위를 과소평가했다”는 취지로 매수 의견을 냈다. 그는 아마존에 매수 의견을 내지 않은 유일한 대형 증권사 애널리스트로 불렸다.

근거는 실적이다. 아마존의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은 58억4000만달러였다. 증권사 컨센서스를 515% 웃도는 실적이었다. 2분기 영업이익률도 1.5%로 작년 동기보다 개선됐고, 해외 사업은 첫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3~4분기 실적 기대도 여전히 높다.

RBC캐피털마켓의 인터넷 담당 애널리스트 마크 머해니는 “이번 홀리데이 시즌(11월 말~1월 초)에 아마존의 주요 서비스가 빛을 발할 것”이라며 “아마존이 장기적으로는 3자물류(물류위탁)에서도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아마존의 목표 주가를 주당 3800달러로 제시했다.

알리바바도 18개 미국 증권사가 매수를 추천한 종목이다. 이들의 평균 목표 주가는 311달러로, 지금보다 10%가량 높다. 투자회사인 로버트W베어드의 콜린 세바스찬 애널리스트는 “성장하는 시장과 알리바바의 정교한 기술 인프라를 고려했을 때 주가 전망은 낙관적”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은행 루프 캐피털의 롭 샌더슨은 “알리바바의 클라우드 비즈니스는 1000억달러의 가치를 갖고 있다”며 “온라인 쇼핑 부문은 저평가 상태”라고 분석했다.
아마존·알리바바…美 대선 불확실성 넘을 실적株

도메인 업체와 중고차 업체도 주목
도메인 업체인 고대디도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종목에 올랐다. 미국 인터넷 도메인·광고 업체 고대디는 코로나19로 늘어난 웹사이트 개설 수요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되고 있다. 최근 3개월간 13개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이 종목 매수를 추천했다. 이들의 평균 목표 주가는 96달러로, 20% 이상 상승 여력이 있다.

고대디는 최근 웹디자인 업체인 ‘오버’를 인수했다. 로젠블랫의 마크 직토비치 애널리스트는 “고대디는 웹사이트 제작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가 좋아지고, 수익성도 개선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카맥스는 미국 내 최대 중고차 중개 업체다. 자체적으로 엄격하게 검증한 중고차를 정찰제로 판매해 소비자 신뢰를 쌓은 기업이다. 차량 구입 후 7일 내에는 묻지마 반품 서비스를 제공했다. 7개 증권사가 카맥스 매수를 추천했다. 이들이 제시한 평균 목표 주가는 119달러로, 20% 이상 주가 상승이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다른 업체들과의 경쟁은 우려스럽지만 현재 주가가 저평가 상태라는 근거를 댔다. 오펜하이머의 브라이언 나겔은 “현 주가는 카맥스의 장기적인 성장세와 수익 잠재력을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온라인 판매 채널 확대 등을 고려했을 때 현 주가에서 40% 이상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서도 진단키트주는 각광
진단키트 관련주도 주목받고 있다. 이그젝트 사이언스는 대장암 조기진단키트로 유명해진 회사다. 현재 여섯 가지 암유형(식도·간·폐·난소·췌장·위)을 혈액 검사를 통해 진단하는 키트를 개발 중이다. 캐너코드 제뉴이티의 막스 마수치 애널리스트는 “다중 암선별 검사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점이 긍정적이고 초기 데이터도 좋은 편”이라며 “현 주가는 이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주인 모놀리틱 파워시스템은 3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8.6% 늘어났다고 밝히면서 긍정적인 시각이 확산되고 있다. 8개 증권사가 이 회사를 강력 매수할 것을 추천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