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매 첫 달에 출하량 25만장 넘겨
세븐틴, 1년 동안 세 작품 플래티넘 인증
그룹 세븐틴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세븐틴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세븐틴이 일본 내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14일 일본 레코드 협회에 따르면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의 일본 스페셜 싱글 '아이노치카라'가 2021년 12월 기준 누적 출하량 25만 장 이상을 기록하며 플래티넘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아이노치카라'는 발매 첫 달에 출하량 25만 장을 단숨에 넘어섰다. 이로써 세븐틴은 미니 8집 '유어 초이스(Your Choice)'와 미니 9집 '아타카(Attacca)'에 이어 일본 스페셜 싱글 '아이노치카라'까지 1년 동안 세 작품을 플래티넘 작품으로 인정받는 대기록을 세웠다.

세븐틴은 "먼저 항상 응원해주시는 캐럿(공식 팬덤명)들에게 감사하다. 쉴 틈 없이 달려온 1년 동안 정말 큰 사랑을 받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실감했다. 아쉽게도 지난해에는 많은 기쁨을 직접 공유할 수 없었지만 언젠간 찾아올 그 날을 기대하며 더욱 열심히 하는 세븐틴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이노치카라'는 겨울처럼 춥고 힘든 상황에서도 우리 모두의 사랑의 힘이 있다면 따뜻한 봄이 찾아올 것이라는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가 담겼다. 항상 응원을 보내주는 캐럿에게 세븐틴이 보내는 사랑이 느껴지는 곡이다.

지난해 12월 8일 발매된 '아이노치카라'는 오리콘 데일리 싱글 랭킹(12월 7일 자)에 1위로 직행하며 6일 연속 정상을 지켰고, 주간 싱글 랭킹과 주간 합산 싱글 랭킹(12월 20일 자)에서 1위, 빌보드 재팬 주간 싱글 세일즈 차트인 톱 싱글 세일즈(12월 15일 자)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현지 차트를 휩쓸었다.

이 같은 일본 내 인기에 힘입어 세븐틴은 '오리콘 연간 랭킹 2021'(집계 기간 2020년 12월 28일 자~2021년 12월 20일 자) 앨범 부문에서 미니 9집 '아타카'로 5위, 미니 8집 '유어 초이스'로 9위를 차지하며 10위권 내에 2개의 앨범을 올린 유일한 아티스트가 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