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학폭 논란
소속사 "영혼 털어드린다" 초반 경솔 대응
진달래 "잘못된 행동 후회"
'미스트롯2' 하차
진달래 /사진=SNS

진달래 /사진=SNS

가수 진달래가 과거 학폭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출연 중인 '미스트롯2'에서도 하차한다.

지난달 3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교 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온다"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진달래의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글 작성자는 "20년 전 내게 학교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 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온다"며 학창 시절 진달래로부터 수시로 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인사를 똑바로 안한다고 때리고, 엄마랑 같이 있는데 인사를 너무 90도로 했다고 때리고 몇분 내로 오라고 했는데 그 시간에 못 맞춰왔다고 때리고 이유없이 맞은 날도 수두룩 했다"며 "처음엔 주로 얼굴만 때렸다. 귀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붓고 멍이 들자 어느 날부터는 얼굴 때리면 티 난다고 몸을 때리기 시작했다"고 했다.

특히 그는 "한 날은 교회 뒷골목에서 폭행을 하다 복부를 집어 찼고 그걸 옆에서 보던 가해자의 친구가 '얘네 나중에 임신 못하면 어떻게 해'라며 울면서 말리자 '그것까진 우리가 상관할 바 아니다'며 계속해서 발로 배를 집어찼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진달래의 SNS를 찾아가 학폭 의혹이 사실인지 묻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자 진달래 소속사는 "사실무근 허위유포자는 사이버수사대 수사 요청해서 잡히면 신사응로 영혼까지 털어드린다", "사람이 조금 잘 되나 싶은지 악플이 달리더라. 악플과 경연의 피로도 때문에 많이 힘들다. 경찰서에 고소 부탁드렸다" 등의 댓글을 남겨 강력한 경고를 날렸다.
진달래 /사진=티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진달래 /사진=티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지만 이후 학폭 의혹을 인정하는 공식입장을 냈다.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당사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하차할 예정이다.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 전한다"고 전했다.

진달래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사과했다. 그는 "학창시절 잘못된 행동으로 상처받은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직접 만나 사과하고자 고향 지인들을 통해 피해자 분과 연락하려고 노력했지만 수월치 않았기에 이렇게 서면으로 사과를 드린다. 저의 어린 시절 철없는 행동이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으셨다는 말에 가슴이 찢어지게 후회스럽고 저 스스로가 너무 원망스럽다"고 했다.

이어 "가수 진달래이기 전에 저도 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기에 지난 시절 저의 행동이 얼마나 잘못된 것이었는지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고,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다"면서 "당당한 엄마가 될 수 있도록 오랜 시간이 지난 일이더라도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겠다. 그리고 기회가 된다면 피해자 분과 꼭 만나서 직접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