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와 결별' 日 소프트뱅크…"10년 내 초인공지능 선보일 것"
네이버와 결별을 선언한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이 “인간 지능의 1만 배에 달하는 초인공지능(ASI)을 10년 내 실현하겠다”는 비전을 내놓았다. 오랜 파트너였던 네이버의 도움 없이 독자적으로 인공지능(AI) 패권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손정의 SBG 회장(사진)은 21일 일본 도쿄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두 시간에 걸쳐 미래 비전을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는 “SBG의 사명은 인류 진화”라며 ASI 실현을 강조했다. ASI는 범용인공지능(AGI)보다 한 단계 더 진화한 개념이다.

손 회장은 “ASI는 AGI가 뇌의 신경세포처럼 연결된 것”이라며 “나는 ASI를 실현하기 위해 태어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10년은 인류 20만 년 역사를 바꿀 것”이라며 “ASI를 갖춘 스마트로봇이 생산, 청소, 쇼핑 등 모든 물리적인 일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ASI가 인류 숙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시했다. 그는 “지난해 아버지를 잃은 뒤 절망에 빠졌다”며 “‘1만 배 지능’이 있다면 암으로 사람이 죽는 절망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영국 반도체 설계 업체 ARM을 인수하면서 AI 비즈니스의 초석을 다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ARM 라이선스는 엔비디아는 물론이고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오라클에도 사용된다”며 “ARM에는 천재적 설계자 집단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ARM이 모든 구상의 중심에 있다”며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등에 생성형 AI를 끼워 넣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엔비디아, 오픈AI 등에 인수 또는 투자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그는 “놓친 물고기가 많다”며 “그러나 지금은 ARM의 미래를 믿고 있다”고 했다. 데이터센터가 전력을 대량으로 소비하는 문제에 관해서도 의견을 내놓았다. 손 회장은 “데이터센터 전력 소비가 지구온난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ARM 기술력을 활용해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쿄=김일규 특파원 black04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