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검찰 개혁' 뜻 이어 '검찰 독재정권 조기 종식' 다짐"
조국당, 15∼16일 봉하마을서 당선자 워크숍…평산마을 文예방도
조국혁신당은 오는 15∼16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22대 총선 당선자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조국 대표를 포함한 당선자 12명은 1박 2일간 워크숍에서 당 지도체제 구성 방식과 22대 국회 원내 전략을 논의한다.

이들은 먼저 15일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문 전 대통령과 면담할 계획이다.

조국혁신당은 보도자료에서 "문 전 대통령이 총선 전 조국혁신당에 '대중정당으로 자리매김하라'는 덕담을 해준 만큼 총선 결과를 보고하고 조언을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와 당선자들은 이어 김해 봉하마을로 이동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접견한다.

이후 봉하마을 수련관에서 워크숍을 진행한다.

조국혁신당은 봉하마을에서 당선자 워크숍을 갖는 것과 관련해 "노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검찰 개혁과 '사람 사는 세상'의 뜻을 이어,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 조기 종식'과 '사회권 선진국 토대 마련'이라는 당 총선 공약을 지키겠다는 다짐의 뜻"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표 등은 워크숍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16일에는 경기도 안산을 찾아 4 ·16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