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1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참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1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참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한국인 10명 중 5명은 북핵 위협에 대항해 독자 핵무기 개발을 지지한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현재 국방력이 충분하다고 응답한 사람의 네 배에 달했다.

아산정책연구원은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국인의 대북 인식’ 여론조사를 지난 12일 발표했다. 응답자의 48.2%는 북핵 위협에 대한 한국의 대응으로 독자 핵무기 개발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한반도에 미국 전략 핵무기를 배치해야 한다는 응답이 22.2%로 뒤를 이었다. 70%가 넘는 국민이 한국에 핵전력을 배치하는 것을 찬성한 것이다.

현재 국방력이 충분하므로 핵무기는 필요없다는 의견은 11.1%에 불과했다. 핵무장은 필요없지만 재래식 무기를 기반으로 국방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8.5%였다. 이는 북핵 위협을 포함한 안보 상황에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32%)과 비슷한 수치였다.

북한에 대한 인식은 대체로 부정적이었다. 북한을 생각할 때 느끼는 정서를 묻는 질문에 대한 응답은 ‘불안한’(74.7%), ‘화가 나는’(73.9%), ‘걱정스러운’(73%), ‘수상한’(72%), ‘긴장하는’(71.1%) 순이었다. 반면 긍정적인 정서를 느낀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현저히 낮았다. ‘행복한’(15.6%), ‘즐거운’(16.4%), ‘따뜻함’(18.1%), ‘정겨운’(20.7%), ‘공감하는’(27.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국민들이 북한에 대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이미지는 ‘독재국가’(43.9%)였다. 적대국가(21.8%), ‘국가가 아닌 동포 혹은 민족’(12.7%), ‘동반 가능 국가’(8.1%)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아산정책연구원은 “국민들이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은 여전히 부정적인 면에 수렴하는 경향이 나타난다”며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해서도 대다수의 국민들이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조사결과를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리서치앤리서치의 온라인 패널을 활용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 ±3.1%포인트에 95% 신뢰수준이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