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회사 EBS미디어, EBS 본사에 캐릭터 라이선스 이관
EBS 연습생 펭수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EBS 연습생 펭수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EBS가 자회사 소속이던 인기 캐릭터 '펭수'(사진)의 캐릭터 라이선스를 본사로 회수한 사실이 확인됐다.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EBS로부터 받은 'EBS미디어 캐릭터 사업 본사 이관계획'에 따르면 EBS 본사는 지난해 11월 펭수 등 총 7개 캐릭터에 대한 라이선스를 자회사인 EBS미디어에서 본사로 이관했다.
EBS, 펭수 인기 끌자 자회사에 라이선스 이관 '공문'
펭수는 지난해 4월 선보였다. 이후 펭수 영상이 화제가 되며 인기를 끌자 EBS 본사는 자회사인 EBS미디어가 2012년부터 해오던 캐릭터 라이선스 사업을 이관하겠다고 공문을 보냈다.

이에 펭수 라이선스는 작년 11월22일 EBS 본사로 이관됐다. 이 과정에서 EBS 본사와 EBS미디어는 협약서를 작성했다. 해당 협약서를 통해 이처럼 EBS미디어에서 EBS 본사로 이관된 캐릭터는 펭수를 비롯해 방귀대장 뿡뿡이, 보니하니 등 7개에 달한다. 모두 EBS에서 '효자 상품'으로 불리는 캐릭터들이다.

EBS 본사로 펭수 라이선스가 옮겨진 이후 EBS 본사는 펭수를 통해 지난해 11월부터 올 9월까지 광고모델 및 협찬, 이미지 라이선스, 라이선스 상품 사업을 통해 105억원을 벌어들였다. EBS미디어의 지난해 전체 매출(117억원)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EBS 연습생 펭수가 지난해 12월 서울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 제작 덱스터픽쳐스, 퍼펙트스톰필름, CJ 엔터테인먼트) 레드카펫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EBS 연습생 펭수가 지난해 12월 서울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 제작 덱스터픽쳐스, 퍼펙트스톰필름, CJ 엔터테인먼트) 레드카펫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캐릭터 라이선스 외에도 각종 수익사업 본사로 이관
펭수를 포함한 캐릭터 라이선스 사업 외에 △테마파크, 키즈카페, 공연사업 등을 진행하는 공간공연 사업 △EBS 프로그램 기반으로 진행되는 단행본 △FM 어학 등 출판사업 등도 EBS 본사로 이관됐다.

이들 사업은 지난해 기준 전체 EBS미디어 사업의 27%를 차지했는데 역시 EBS 본사로 넘어갔다. 이에 따라 EBS미디어 직원 27명 중 캐릭터 사업 2명, 출판사업 1명, 공간공연사업 2명 등 5명(18%)은 사실상 잉여인력으로 내몰리게 됐다는 지적이다.

EBS 본사가 주요 수익사업을 갖고 가면서 자회사에 '갑질'을 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한준호 의원 : EBS 본사의 무리한 사업권 회수로 피해를 입는 이들은 기존에 EBS미디어에서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직원들이다. 심각한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하던 일이 한순간에 사라져 마구잡이식 업무가 배정되는 실정이다. 담당 업무가 없으니 실적 압박도 따라오고 있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