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단계 거리두기 격상 우려 속에서
▽ 우울감 호소하는 1020 '힐링' 수요
▽ 실·구슬꿰기 한 달 판매량, 전년 대비 6배 쑥
(왼쪽부터)아이디 ssua_play, mina.co.kr 인스타그램(#구슬꿰기)화면 캡쳐.

(왼쪽부터)아이디 ssua_play, mina.co.kr 인스타그램(#구슬꿰기)화면 캡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면서 '힐링' 아이템 인기가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코로나 재유행 공포 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우려에 코로나 우울감, 무기력증을 호소하는 '코로나 우울(블루)'이 고개들 들고 있어서다.

26일 코로나19 재확산에 집콕족과 홈캉스족이 증가하면서 집에서 편히 '힐링'할 수 있는 상품들이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H&B스토어 랄라 블라에 따르면 최근 한 달 간(7월 25일~8월 24일) 집에서 머물며 힐링 할 수 있는 상품인 △풋케어(발바닥 힐링 패치류) 상품이 직전 월 동기간 대비 15.2% 늘었다. 아이마스크(눈을 편안하게 해주는 상품), 디퓨저(액상형 방향제) 매출은 각각 14.0%, 12.7% 증가했다.

랄라블라는 색조 화장품 중에서도 힐링을 선사할 수 있는 제품이 늘었다고 밝혔다. 랄라 블라가 지난달 말 ‘편안한 휴식을 준비하는 나’의 콘셉트로 선보인 ‘롬앤’ 브랜드는 50여 개의 색조 화장품 중 매출 1위에 올랐다. 힐링을 원하는 1020세대 소비자를 중심으로 큰 관심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양윤정 GS리테일(34,700 -1.00%) 뷰티팀장은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한 구매 트렌드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 블루란 코로나19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다 .
20대 70.9% '코로나 블루' 겪는다…11.5%는 매우 불안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MZ세대(밀레니얼+Z세대 통칭) 중심축인 20대들이 심각한 '코로나 블루'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성인남녀 44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블루'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20대 중 70.9%가 ‘코로나 블루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 중 코로나19로 인해 ‘매우 우울하거나 불안하다’는 응답자는 11.5%로 10명 중 1명이 넘었으며, ‘다소 우울하거나 불안하다’는 응답자는 59.3%였다.

특히 여성의 비율(78.1%)이 남성(62.8%)에 비해 높았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막연한 불안감(응답률 57%)과 일자리 감소로 취업이 안될 것이라는 불안(35.5%), 여행·취미활동 제한에서 오는 우울감(31.7%)을 느꼈다.

외출이 어려워지면서 생각을 멈추고 단순하게 즐길 수 있는 취미들도 각광받고 있다. 특히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실꿰기·구슬꿰기는 최근 한 달(7월22일~8월21일)간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배 이상(560%) 증가했다.

구슬꿰기는 형형색색의 구슬들을 취향대로 엮어 원하는 모양과 길이로 꿰어 이으면, 팔찌부터 머리끈까지 다양한 액세서리를 만들 수 있는 취미용품이다. 대학생 A씨(22세·女)는 "학교 수업이 원격으로 진행되고 스터디 등 대외 활동을 할 수도 없어 집 밖을 나갈 일이 별로 없다"며 "최근 빠져 있는 구슬꿰기 작업으로 가족과 남자친구에게 팔찌를 선물하며 힐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십자수 용품은 2배 이상(107%) 팔렸고 유튜브 등을 통해 배울 수 있는 클레이공예, 점토공예는 각각 840%, 184% 신장했다. 색칠하며 정서적인 안정을 얻을 수 있는 컬러링북은 54% 판매가 늘었다.

한편 정부는 상황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할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3단계가 시작되면 일상이 정지되고 일자리가 무너질 수 있어 신중히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320명 추가돼 모두 1만8265명으로 늘어났다. 수도권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이달 14일부터 이날까지 13일째 세 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26일 서울 성북구의 한 카페 입구에 '음료 포장만 가능' 하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뉴스1

26일 서울 성북구의 한 카페 입구에 '음료 포장만 가능' 하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뉴스1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