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활용한 '첼로 스퀘어'
삼성SDS는 빅데이터·인공지능(AI)·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로 진화하고 있는 디지털 물류서비스 ‘첼로 스퀘어’를 이달 중국에서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첼로 스퀘어를 이용하는 중국 기업들은 견적-계약-운송-트래킹-정산 등 물류 전 과정을 쉽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삼성SDS는 이날 ‘첼로 스퀘어 컨퍼런스 2022’에서 향후 첼로 스퀘어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컨설팅·풀필먼트 서비스 제공과 사용자 편의성 강화, AI기술을 활용한 정보기술(IT) 특화서비스를 함께 소개했다.

삼성SDS는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는 컨설팅 서비스, 화물 소포장·반품 관리를 통해 물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풀필먼트 서비스 등 이커머스 전용 물류상품을 첼로 스퀘어에서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자신의 물동량에 대한 주요 경로별 견적, 선적 현황, 배송 등을 쉽게 조회할 수 있다. 특히 아마존 셀러 고객은 첼로 스퀘어에서 아마존 FBA 재고관리 기능까지 이용할 수 있다. FBA는 주문, 포장, 배송, 반품, 고객 서비스를 아마존이 대행해 주는 서비스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