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사가 개발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사진=로이터

머크사가 개발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사진=로이터

셀트리온과 한미약품이 미국 머크(MSD)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복제약(제네릭 의약품)을 제조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했다. 이들은 연내 허가 절차를 밟아 중저소득국가를 대상으로 몰누피라비르를 공급할 계획이다.

양사는 20일 "몰누피라비르 복제약 생산을 위한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MSD가 국제기관 MPP를 통해 중저소득국가 105개 국가를 대상으로 판매하는 조건으로 비독점 라이선스 권한을 부여하는 데 따른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27개 회사가 권한을 받아갔다. MPP는 UN이 지원하는 비영리 의료 단체다. 작년 10월 MSD와 몰누피라비르 특허사용권 제공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셀트리온제약이 제네릭 완제품 개발과 생산을 맡고, 셀트리온이 해외에 공급할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계열사인 한미정밀화학이 원료 생산을 하고, 완제품은 한미약품 스마트플랜트에서 만들어진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그룹의 케미컬의약품 생산능력과 기술력이 글로벌 수요와 기준에 부합하는 동시에 경쟁력을 갖췄다는 것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한미 만의 우수한 제제기술과 생산 역량을 기반으로 고품질의 의약품을 전세계에 빠르게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재영 기자 jy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