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대비 우수한 효과 확인
“중국 시장 진출 가시화”
대웅제약, '나보타' 중국 임상 3상 성공…내년 출시 목표

대웅제약(154,500 0.00%)은 28일 보툴리툼 톡신 제제 ‘나보타’의 중국 임상 3상 주요결과(탑라인)를 공개했다. 임상을 통해 확인한 우수한 효과를 바탕으로 중국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출시가 목표다.

임상 3상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의 가이드라인에 근거해 실시됐다. 중등증에서 중증의 미간주름이 있는 환자 473명 대상이다. 임상에서는 나보타 또는 대조약(보톡스)을 동일 용량으로 1회 투여한 후, 16주까지 4주 간격으로 미간주름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주평가변수인 투여 후 4주째에 미간주름 개선 정도는 나보타 투여군에서 92.2%로 나타났다. 대조군 86.8%에 비해 비열등성이 입증됐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중국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미국과 유럽의 판매허가를 받은 데 이어, 중국에서도 판매허가를 획득해 세계 3대 톡신 시장을 석권하겠다는 목표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중국 보툴리툼 톡신 시장은 2025년 15억5500만달러(약 1조8000억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많은 인구수와 지속적인 경제 성장, 미용에 대한 높은 관심 등으로 향후 10년간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핵심 시장이라는 설명이다.

대웅제약은 중국 고객에 맞는 최적의 차별화 마케팅 전략을 통해 중국시장에서 K-바이오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중국 시장은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이지만, 아직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경험률이 1%대에 불과해 폭발적인 성장잠재력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내년 출시 후 차별화된 사업전략을 통해 3년 내 중국에서 매출 1위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