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어스컴퍼니, 21분기 만에 흑자
'플로' 이용자·디바이스 판매 늘어
1분기 매출 577억으로 14% 증가
SKT가 인수한 '옛 아이리버' 적자 탈출

MP3 플레이어 ‘아이리버’로 글로벌 유명세를 탔던 드림어스컴퍼니(대표 이기영·사진)가 21분기 만에 흑자전환했다. SK텔레콤에 인수된 이후 ‘환골탈태’에 가깝게 사업재편을 시도한 게 빛을 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8일 드림어스컴퍼니는 올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57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4.1% 늘었다고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11억원, 당기순이익은 22억원으로 2015년 4분기 이후 첫 흑자를 냈다.

드림어스컴퍼니는 ‘한국 벤처 신화’로 꼽혔던 아이리버를 SK텔레콤이 2014년 8월 300억원에 인수해 재편한 기업이다.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플로’를 비롯한 음악 부문, 아이리버 브랜드가 이끄는 디바이스 부문 등 2개의 사업군이 핵심축이다. 매출 기준으로는 음악 부문이 약 80%, 디바이스 부문이 약 20%를 차지한다. 두 부문 모두 올 들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플로는 지속적인 콘텐츠 투자 효과를 톡톡히 봤다. 플로는 공정거래법 규제 영향으로 2013년 음원 플랫폼 1위 멜론을 매각해야 했던 SK텔레콤이 2015년 1월 새로 시작한 음원 플랫폼이다. 후발주자로 사용자를 확보하기 위해 각종 기능과 콘텐츠 개발에 투자해왔다. 플로를 포함한 음악 부문이 한동안 적자를 면치 못했던 이유다.

올 들어 사용자가 늘어나자 얘기가 달라졌다. 작년 231만 명이던 플로 이용자는 올 1분기 기준 249만 명으로 늘었다. 인공지능(AI) 기반 곡 추천 서비스, 자체 팟캐스트 시리즈 등이 차별화 효과를 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SKT가 인수한 '옛 아이리버' 적자 탈출

디바이스 부문 실적은 작년 1분기에 비해 50% 증가했다. 작년 76억8300만원이던 매출이 올해 115억7800만원으로 커졌다.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유명했던 ‘아이리버 DNA’에 SK텔레콤 서비스를 접목해 시너지를 낸 덕분이다. 드림어스컴퍼니는 SK텔레콤의 AI 블루투스 이어폰 ‘누구 버즈’ 등 각종 디바이스를 아이리버 브랜드로 위탁생산하고 있다. 휴대용 고음질 오디오 기기 아스텔앤컨, TV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적용한 안드로이드 TV 등도 제조·판매한다. 휴대용 선풍기, 스마트 체중계, 칫솔살균기 등에는 특유의 간결한 디자인을 활용했다. 블루투스 스피커, 키보드, 가습기 등엔 인기 캐릭터 ‘미니언즈’ 디자인을 입혀 판매량을 끌어올렸다.

드림어스컴퍼니는 이날 FNC엔터테인먼트 산하 음악 지식재산권(IP) 투자기업인 FNC인베스트먼트에 2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플로 플랫폼과 콘텐츠 파트너십을 체결해 음악사업 IP를 개발할 계획이다. 드림어스컴퍼니 관계자는 “올 하반기 음악·오디오 콘텐츠 투자를 더 늘려 성장 모멘텀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