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V 치료제 연구개발
엠디뮨은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서울대로부터 세포 유래 베지클(CDV) 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한 특허기술을 이전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술은 철나노입자를 함유하는 성체줄기세포 유래의 나노베지클 및 척수손상 환자 치료제 개발에 대한 것이다. 한인보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교수와 김병수 서울대 교수가 공동 개발 연구책임자다.

성체줄기세포에서 얻어진 나노베지클을 정맥으로 투여해 척수손상 부위에 도달하는 효율을 높여 치료효과를 증대시키는 기술이다. 세포를 나노 크기 형태로 재구성해 정맥주사를 용이하게 하고, 질환 부위 표적의 효율을 높인다는 설명이다.

엠디뮨은 회사가 보유한 CDV 대량 생산 기술과 이번 제조 방법을 결합해 엑소좀 기반 치료제의 기능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엠디뮨은 CDV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기존 약물전달시스템 대비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뛰어나다고 했다. 세포외소포(EV)의 일종인 CDV는 엑소좀의 생체 투과 이점과 세포 친화적인 특성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회사는 CDV 기반의 약물전달시스템인 ‘바이오드론’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분당차병원과 국내외 연구과제 유치, 지적재산 발굴·보존·산업화 및 기술이전, 연구인력 교육 및 자료·정보 교환 등의 연구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며 “앞으로도 항암제 및 난치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협업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