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예측 경쟁률 494.2대 1
오는 23~24일 일반 공모청약
클리노믹스의 공모가격이 희망가의 최상단인 1만3900원으로 확정됐다.

클리노믹스는 총 공모주식 197만2323주의 80%인 157만7858주에 대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총 923개의 기관이 참여해 49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공모가는 희망가격인 1만900~1만3900원에서 가장 높은 1만3900원으로 결정됐다. 이로써 클리노믹스의 총 공모금액은 약 274억원이 됐다.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약 1836억원이다.

김병철 클리노믹스 대표는 "게놈 분야 최고의 기업이 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회사는 오는 23~24일 총 공모주식의 20%인 39만4465주에 대한 일반투자자 공모청약을 실시한다. 코스닥시장 상장 예정일은 내달 4일이며,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13,900 -0.36%)이다.

클리노믹스는 2018년 액체생검 전문회사인 클리노믹스와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제로믹스가 합병한 회사다. '다중오믹스' 기반의 제품, 서비스 사업과 액체생검 기반의 암 진단 등을 핵심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의료 임상정보 생활습관 등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질병 및 신체적 특성을 예측하는제품군, 비침습 고속 액체생검 기술을 활용한 암 관련 조기진단 및 동반진단 등의 액체생검 제품군이 있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미국 지사를 통해 미국에서 서비스 중이다. 올 4월에는 헝가리 정부에 50만개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수출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