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루프, 코로나19 종식까지 '비짓미 전자방명록' 무상 지원

국내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대표 김종협)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의 일환으로 ‘비짓미(VisitMe) 전자방명록 서비스’ 무상 지원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비짓미 전자방명록은 디지털 방문 기록 서비스로,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업장에 비치된 QR코드 촬영만으로 간단하게 방명록을 남길 수 있도록 고안됐다.

방명록 작성시 비치된 펜이나 종이 등을 이용하지 않아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부터 안전하며, 출입 이력을 바탕으로 확진자 발생 시 신속·정확한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아이콘루프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종식되는 시점까지 비짓미 전자방명록 서비스를 무상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관련 출입 명부 등의 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업장에서 특히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코로나19 확산에 이어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이 이루어지는 현 시점에서 비짓미 전자방명록 등의 언택트 시스템 정착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아이콘루프는 믿을 수 있는 디지털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힘쓰고, 확산 방지 노력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하은 한경닷컴 기자 saero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