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만났다’ VR로 하늘나라 간 딸과 재회
MBC '너를 만났다' 나연이 엄마 3년만에 딸 재회
VR특집 위해 국내 최고의 VR 기술진이 협력
'너를 만났다' 딸 눈물의 재회 "한 번만 만져봤으면"…VR 기술진 어떻게 제작했나

가상 현실 기술을 이용해 세상을 일찍 떠난 딸과 재회한 어머니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6일 밤 방송된 'MBC 스페셜 특집-VR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에서는 장지연 씨가 3년 전 혈액암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딸 나연이를 가상현실에서 만나는 국내 초유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장씨는 VR(가상현실)장비를 착용하고 나연이를 만나기 위해 가상현실의 세계로 들어갔다. 낯선 공간 어딘가에서는 나연의 노랫소리가 들려오고 장씨는 '어디있어?'라며 나연이를 찾아다녔다.

결국 노래를 부르던 나연이는 '엄마~'라고 외치며 달려왔고 장씨는 눈물을 흘리며 나연이를 만져보고 싶어 애를 썼다.

나연이가 "내 생각했어?", "나 보고 싶었어?"라고 묻자 장씨는 "매일매일 생각해", "많이 보고 싶었어"라 답하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나연이가 떠나가던 그 때. 목이 붓고 열이 나기에 그저 감기인 줄 알았던 병은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이라는 희귀 난치병이었다. 나연이가 떠난 건 발병한 지 한 달 만이었다.

엄마 장씨의 바람은 하루만이라도 딸을 다시 만나 좋아하던 미역국을 끓여준 뒤 사랑한다고, 한 번도 잊은 적 없다고 말해주는 것. 아직도 집안 곳곳에는 나연이 사진이 놓여있다. 엄마는 매달 기일 나연이가 생전에 좋아하던 장난감을 납골당에 넣어준다. 잊지 않고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의미에서 엄마는 나연이의 이름과 생일을 몸에 새기기도 했다. 어떻게든 존재했다는 기억을 남기고 싶은 가족은 간절한 바람으로 이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두 모녀는 가상현실에서 만나 생일잔치를 했다. 나연이는 "엄마가 울지 않게 해 달라"고 소원을 빌었고 엄마 역시 그러겠노라고 약속했다. 장씨는 VR이긴 하지만 나연이와의 만남을 통해 위로와 함께 치유의 힘을 얻었음을 말했다.

장씨와 나연이의 만남을 위해 국내 최고의 VR 기술진이 협력했다. 제작진은 나연이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상을 분석해 몸짓, 목소리, 말투를 분석했고, 모션 캡처 기술을 활용해 생동감있는 구현에 성공했다.

제작진은 국내 최고의 VR, VFX(특수영상) 기술을 가진 비브스튜디오와의 협업으로 구현 작업을 시작했다. VR 속 나연이를 실제 모습에 가깝게 만들기 위해서는 가족들의 인터뷰, 핸드폰 속 사진과 동영상에 저장된 다양한 표정, 목소리, 말투, 특유의 몸짓에 대한 분석이 필요했다. 이 과정을 토대로 순간의 동작을 포착하는 모션 캡처 기술을 거친 긴 CG 작업이 계속되었다.

시청자들은 "이 프로를 보고 내 아이가 옆에 있어서 안을 수 있고 만질수 있음이 그냥 평범한 일상 하루가 감사하고 소중한 것을 다시 깨닫게 됐다", "눈물이 계속 났다. 엄마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치유됐으면 좋겠다", "만지려해도 만질 수 없는 엄마의 손짓이 너무 가슴 아파서 펑펑 울었다"는 등의 시청평을 남겼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