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시장 흐름 읽고 투자정보 제공"
베어링운용 등 사내 독서 모임
'기업공시 완전 정복' 등 추천
펀드매니저들도 '열공 중'…어떤 책 읽을까

‘주린이(주식+어린이)’들이 투자 공부에 한창이다. 유튜브 기세에 밀려 책 읽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든 요즘, 올 상반기 교보문고의 재테크·금융 분야 서적 판매량이 전년보다 약 65% 뛰었을 정도다. 투자 열풍에 관련 책이 쏟아지다 보니 책 고르는 일이 종목을 선택하는 것만큼 쉽지 않다는 초보 투자자도 많다. 투자의 최전선에 있는 펀드매니저, 애널리스트는 어떤 책을 읽을까.

베어링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의 펀드매니저와 애널리스트는 2년째 1주일에 한 번씩 사내 독서 모임을 진행 중이다. 시장 흐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꾸준한 공부가 필요하다고 봐서다.

독서는 ‘투자 고수’의 전통적 투자 성공 비결로 꼽힌다.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 역시 소문난 독서광이다. 버핏의 40년지기 단짝이자 사업 파트너인 찰리 멍거 부회장이 “버핏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 측정해보면 절반 이상이 앉아서 책 읽는 시간일 것”이라고 말했을 정도다.

올해 함께 읽은 책 대부분은 투자 전략에 집중한 책이다. 이들은 《워런 버핏의 주주서한》 《경쟁 우위전략》 《하워드 막스 투자와 마켓사이클의 법칙》 등을 읽으며 책에서 얻은 아이디어를 실제 투자에 어떻게 적용할지 토론한다고 했다.

특정 테마에 대한 책도 눈에 띈다.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산업에 대한 책 《태양 길들이기》, 인공지능(AI)을 다룬 《AI 슈퍼파워》 《IT 좀 아는 사람》 등이다. 독서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김지영 주식운용본부 배당본부장은 “한 번 유행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눈여겨볼 분야를 찾다 보니 5년 이상 지속될 테마를 다룬 책을 고르곤 한다”고 했다.

다만 ‘주린이’ 개인투자자에게는 기초 개념을 익힐 수 있는 책부터 읽기를 권했다. 공시와 재무제표를 충실히 다룬 책으로는 《기업공시 완전정복》을 추천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