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하루새 공모가 대비 159.18% '급등'
"원금 2.6배 평가이익…1년간 매도 금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SK바이오팜 코스피 상장 기념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SK바이오팜 코스피 상장 기념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SK바이오팜(179,000 -0.28%) 직원들이 우리사주 우선 배정으로 1인당 15억원 어치의 자사주를 보유하면서, 약 9억원의 평가이익을 올렸다. SK바이오팜이 2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후 주가가 폭등하고 있어서다.

SK바이오팜은 이날 오후 2시50분 현재 시초가인 9만8000원 대비 29.59% 상승한 12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이날 공모가 4만9000원의 두 배인 9만800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공모가 대비 159.18% 상승한 가격이다.

이에 우리사주 우선으로 배정받은 SK바이오팜 직원들의 주식 가치도 크게 뛰었다. SK바이오팜은 244만6931주를 우리사주로 우선 배정했다.

특히, SK바이오팜 직원들은 1인당 많은 주식을 받게 됐다. 지난 4월 말 기준 SK바이오팜의 임직원 수는 총 207명으로 임원 6명, 직원 201명이다. 직급에 따라 배정 물량이 차이가 있지만 단순 계산하면 1인당 평균 1만1820주를 매수하게 됐다.

이를 현재가에 대입하면 직원 1인당 보유 주식은 15억114만원 가량이다. 공모가 기준 매수액이 1인당 5억7918만원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상장 하루 만에 9억원의 평가이익을 얻게 된 셈이다.

하지만 이같은 평가이익이 직원들의 손에 고스란히 돌아갈 지는 미지수다. 우리사주 제도는 1년간 보호예수기간이 있어 당장 매도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사주 제도는 유상증자때 발행 주식 물량의 20%를 직원들에게 배정하는 대표적인 복지 프로그램이다.

SK바이오팜의 현재 시가총액은 9조9458억원으로 유가증권시장에서 우선주를 제외하고 LG전자(10조6207억원)에 이어 26위를 기록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삼성전기 등이 SK바이오팜에 밀렸다. 이날 상장한 SK바이오팜의 총 주식수는 7831만3250주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