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시간' 이어 '내일의 기억' 민폐 비난

'내일의 기억' 시사회 앞서 "김정현 질문 거부" 요청
받아들여지지 않자 "참석하지 않겠다"
서예지/사진=한경DB

서예지/사진=한경DB

배우 서예지가 '조종설'의 주인공에서 '민폐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13일 관계자에 따르면 서예지는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 시사회 후 진행되는 기자 간담회에서 김정현과 관련한 질문을 받지 말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를 거부당하자 밤늦게 불참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일의 시간'은 기억을 잃고 미래를 보게 된 수진(서예지)과 충격적인 비밀을 갖고 있는 남편 지훈(김강우)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오는 2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개봉을 앞두고 홍보를 위한 시사회를 하루 앞두고 서예지는 김정현이 MBC '시간' 출연 당시 했던 이상 행동의 배후로 지목됐다. 당시 김정현이 여자친구였던 서예지의 지시로 '정통 멜로'였던 '시간'의 스킨십 장면을 모두 거부했다는 것.

'시간'에 참여했던 몇몇 스태프는 한경닷컴에 "김정현이 당시 '여자친구가 있으니 스킨십 장면을 할 수 없었다'는 말을 했다"며 "그 여자친구가 서예지인 걸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고 밝혔다.

디스패치는 서예지와 김정현이 '시간' 촬영 당시 주고받은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스킨십 노노"라고 지시했고, 김정현은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그럼요. 김딱딱",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어요.",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라고 답했다.

서예지의 소속사 측은 김정현과 과거 열애는 물론 '시간' 촬영장 밖에서 김정현을 조정했다는 '조정설'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 와중에 서예지가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변동없이 참석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서예지가 직접 자신을 둘러싼 논란과 의혹들에 대해 해명할지 이목이 집중됐다.

더욱이 서예지는 아직 촬영도 시작하지 않은 '아일랜드' 스케줄을 이유로 영화 홍보를 위한 인터뷰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예지가 직접 자신의 입으로 관련 의혹을 해명할 기회를 스스로 거부한 것.

뿐만 아니라 개봉을 앞둔 영화 '내일의 기억'에도 막심한 피해를 초래하게 됐다. 최근 코로나19로 극장 관객이 줄어든 상황에서 여자 주인공인 서예지에 대한 의혹과 논란이 이어지는 만큼 난감한 상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