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연상호 감독 '지옥' 팀 출연
유아인·김현주·박정민·원진아·양익준이 밝힌 관전포인트
"넷플릭스 '지옥', 韓 콘텐츠 매력 집대성"

연상호 감독과 '지옥' 출연자들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5일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을 열렸다. 이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의 넥스트 세션에서 '지옥'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과 출연진들이 대거 등장했다.

연 감독은 기대 포인트에 대해 "당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극에 나와있지 않은 서사까지 완벽하게 연기하는 모습을 봤다. 여기 계신 분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재밌었다. 어떻게 하면 현장에서 느낀 감동을 고스란히 느끼게 할까 고민하는 게 다였을 정도다. 배우들의 연기가 포인트"라고 밝혔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지옥'의 세계관이 워낙 거대하다. 영화보다 시리즈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보고자 했다. 지옥행 사람들을 벌하는 장면 등 모든 것을 가능케하는 곳이 넷플릭스였다"라고 말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하는 지옥의 사자들을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이 갑작스런 지옥행 선고를 받으며 겪게 되는 초자연적 현상을 그린 이야기다.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최규석 작가가 공동 각본을 맡았다.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등이 출연한다.
"넷플릭스 '지옥', 韓 콘텐츠 매력 집대성"

유아인은 "'지옥'이라는 제목, 콘셉트, 스토리 같은 것들이 전세계 시청자들이 공감하고 배경지식이나 이해를 가지고 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감과 믿음이 있었다"고 했다.

김현주는 "이 작품을 하며 삶과 죽음에 대한 원초적인 질문을 했다. 모두가 관심있어하는 주제다. 내 삶이 언제 끝난다는 고지를 받으면 어쩌면 덜 의욕적으로 삶을 포기할 수 있겠구나 생각도 했다. 캐릭터들이 삶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보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거들었다.

박정민은 "이 시리즈의 세계관이 고지를 받고 죽음에 이르고 어떤 단체와 맞서는 단체가 있다. 현실적이지 않은 설정이지만 우리가 현실을 살때 느끼는 감정을 대입해서 보다보면 충분히 납득이 되는 것 같다. 감독의 원작을 보면서도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원진아는 "작품이 현실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지만 실제 상황처럼 느낄만큼 이야기 구조가 탄탄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양익준은 "공개 시기가 조금 뒤라 아쉽다. 연상호 감독이 개인적으로 미친사람 같다. 예전부터 한 작품들 보면 기억하고 싶지 않은 상황을 작품화 시킨다. 두렵고 괴로운 기억, 상상을 흥미진진하게 빠져들게끔 만든다는 것이 대단하다. 실질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사자와 같은 것과 연기하는게 처음이라 흥미로웠다. 제목은 지옥이지만 현장은 천국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에 독특한 이야기, 소재가 많이 소개되고 있다. '지옥'은 집대성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독특한 세계관과 감독님의 훌륭한 배우를 선택한 안목을 높이 산다. 세계 많은 시청자들이 잘 지켜봐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