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고보결 '하이바이마마' 종영 소감 전해
고보결 / 사진 = '한밤' 방송 캡처

고보결 / 사진 = '한밤' 방송 캡처

배우 고보결이 김태희와 연기 호흡을 한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고보결은 6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 출연해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이름은 깨끗함이 많다는 뜻이다. 아는 분 통해서 이름을 지었다"라고 말했다. 고보결은 또한 김태리, 채림, 필구 닮은 꼴에 대해서는 "감사하죠"라고 말했다.

고보결은 드라마 '하이 바이 마마'에 대한 질문에 "깊이 여운이 남을 것 같다"라며 "엄마 역할이 부담이 됐다. 그 감정의 깊이를 어떻게 연기할까에 대해 걱정이 되었다"라고 고백했다.

고보결은 이와 함께 함께 연기 호흡을 했던 김태희에 대해서는 "너무 아름다우셔서 처음 봤을 때부터 놀랐던 기억이 있다"라며 "어릴 때 '스크린'이라는 드라마에서 보조출연자로 김태희와 함께 했었다"라고 말하며 선배 김태희의 외모를 칭찬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